HOME 정치 정치일반
김현미, "동네 물" 막말 사과…"수양 부족해 생긴 일"국회의원으로서 마지막 인사 "앞으로 좀 더 성찰하고 정진하겠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12일 촉발된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일산 지역구 행사에서 빚어진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 장관은 지난 20일 자신의 지역구 경기 고양정 주민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앞선 발언에 대해 "저의 수양이 충분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며 "앞으로 좀 더 성찰하고 정진하겠다"고 사과했다. "최근 제가 평정심을 잃은 모습이 보도돼 많이 속상하셨을 줄로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회 및 송별회'에 참석해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한 시민이 "김 장관님 때문에 고양시가 망쳐졌다"고 항의하자,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김 장관은 설 인사를 겸한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사과하고 "국회의원으로서 명절 인사를 드리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어디에 있든 여러분에 대한 사랑과 일산 성장에 대한 노력은 영원할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사랑해주시고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