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이통3사, 신규 단말기 예약기간 1주일로 단일화정식 출시 전까지 사전 예고한 지원금 유지…사전예약 시 유통점 판매 수수료 공지 안 해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김기율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공식 출시를 앞두고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신규 단말기의 예약기간을 출시 전 1주로 단일화한다.

이동통신 3사는 10일 이용자 피해예방과 유통망 혼선 및 업무처리 부담을 줄이기 위한 ‘신규출시 단말기 예약가입 절차 개선 방안’을 공동 발표했다.

개선 방안에는 크게 ▲지원금 예고 기준 ▲신규단말 예약기간 단일화 ▲사전 예약기간 장려금 운영기준 등이 담겼다.

우선 사전예약기간 예고한 지원금은 공식 출시일 전까지 변경 없이 유지하도록 했다, 출시 당일 확정 공시 시 지원금 변경이 있을 경우 이용자 피해 예방을 위해 상향 조정만 할 수 있다.

또 신분증스캐너 운영기준(신규단말 출시 전 1주, 출시 후 2주간만 예외기간 적용)에 의거해 신규단말 예약기간을 출시 전 1주일로 단일화한다. 지난해의 경우 삼성 갤럭시노트10은 11일, LG V50S와 아이폰11은 각각 1주일 사전예약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유통점에 지급하는 판매 수수료는 사전예약 기간 공지하지 않기로 했다. 신규단말 출시 시점에 불법지원금 지급 유도, 페이백 미지급 등 사기판매가 빈발하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이통사 관계자는 “사전예약 절차가 무분별하게 운영되면서 플래그십 단말기 출시 때마다 가입자 모집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였다”며 “갤럭시S20 사전예약을 앞두고 단통법 위반행위 재발에 대한 지역별 판매현장 점검과 적극적인 계도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