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스티브잡스, 삼성 스마트폰 보고 '버럭'

 

   
 

지난 달 숨진 스티브잡스 전 애플 CEO가 과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갤럭시S)을 보고 크게 화를 냈던 일화가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 주최로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조찬세미나에서 강연에 나선 제이 엘리엇 전 애플 수석 부사장은 "스티브 잡스가 삼성전자의 첫 스마트폰을 보고 '왜 내 것을 베꼈느냐'며 불 같이 화냈다"고 전했다.

엘리엇은 당시 스티브잡스와 같이 있던 자신도 분노를 느꼈다며 구글과의 복잡한 관계도 작용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엘리엇은 삼성전자와 소니 등 하드웨어 업체들의 창의력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애플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경쟁력을 동시에 지니고 있지만 하드웨어 업체들은 제품의 반절만 가지고 싸우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창의력이 하드웨어를 넘어서 소프트웨어까지 확대돼야 하는데 소니나 삼성전자가 자체 소프트웨어를 개발 안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삼성전자 같은 하드웨어 업체들에 비해 애플은 제품 판매를 통해 엄청난 이익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특히 애플 스토어에서 제품을 팔면 다른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할때보다 이익이 5배 많다"며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많이 판매했다고 하지만, 실질적인 수익면에서는 애플이 앞설 것"이라고 말했다.

브랜드 이미지와 제품의 차별화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삼성은 TV 분야에서 훌륭한 디자인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며 "그러나 미국 매장에 가면 15개의 브랜드가 전시돼 있다. 삼성은 아직 브랜드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과의 차별성을 모색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야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애플과 삼성전자가 최근 여러 나라에서 벌이고 있는 특허 소송과 관련해서도 말을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특허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에는 매우 돈독한 관계였다는 것을 강조하며 "현 상황은 불행하고, 바람직하지 않다. 갈등을 잘 해결하고 좋은 관계를 유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