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근육이 경직되는 ‘근막통증증후군’“열대야로 인해 발생될 확률 높아”


   
 

[월요신문 김지수 기자] 연일 고온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열대야로 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많다. 열대야는 야간의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무더운 밤을 뜻하는데 숙면을 취하지 못해 피로감과 무기력증 등을 호소하게 된다. 이런 불편한 잠자리에 ‘근막통증증후군’이 쉽게 발병된다. 근막통증증후군은 흔히 ‘담’이라고 불리며 어깨·목 부근·허리 등 근육이 긴장하거나 스트레스, 잘못된 자세를 지속할 경우 발생하게 되는 질환이다.

근육통증에서 두통이나 고열까지… 증상 다양
충분한 수면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안정 취해야

‘근막통증 증후군’은 근육이 경직되고 긴장된 상태에서 발생한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습하거나 혹은 피로할 때 근육에 영양분과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근막통증 증후군은 한번 생기면 반복해 생기기 쉽다. 근육을 너무 사용하지 않는다거나 반대로 과도하게 사용한 경우, 책상에 오래 앉아 있거나 컴퓨터 및 스마트폰을 고정된 자세로 장시간 사용한 경우, 수면 자세를 비롯한 생활 속 나쁜 자세, 작업이나 가사노동으로 생기는 만성 스트레스 등에서 통증이 발생한다. 또한 외상에 의해 급성 근막통증 증후군이 오기도 한다.

근육 힘 약해지는 증상 주의

근막통증 증후군이란 우리 몸무게의 40%를 구성하는 근육과 이 근육을 싸고 있는 근막을 눌렀을 때 통증이 와 이에 연관된 근육이 아픈 것을 말한다.

근육이 경직돼 수축하면 주변의 신경과 혈관을 압박해 기혈순환장애를 일으킨다. 그러면 근육 내에 노폐물이 쌓이고, 통증 물질이 생성돼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만성적인 요통이나 어깨와 목의 뻐근함, 긴장성 두통 등이 모두 여기에 해당된다.

근막통증 증후군의 증상은 통증이 깊고 욱신욱신 쑤시며 타는 듯한 열감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 근육이 뭉치고 수축력 및 탄력이 좋지 않아 근육 힘이 약해진다. 근육을 당겨 강하게 수축할 때 통증이 더 심해지며 기분이 침체되고 잠을 설치는 경향이 있다. 근육의 모든 부위에서 통증이 생길 수 있고 주로 목과 어깨·등·허리·종아리 등에 발생하며 담이 있는 부위를 직접 누르면 아프다.

근막통증 증후군을 방치하면 아픈 근육 때문에 몸 전체의 자세가 흐트러져 다른 근육까지 위축돼 통증이 생기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또한 주로 증상이 나타나는 후두부, 뒷목의 근육 힘이 약해지면서 목디스크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증상이 지속되면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모르고 참고 사는 사람들 많아

근막통증 증후군은 노폐물을 배출하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원인이 되는 담음을 제거하거나 방지할 수 있는 한약요법을 활용해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원인이 되는 통증유발점을 주사치료를 통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다만 모든 환자가 다 주사를 맞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심하지 않은 상태에서 병원을 찾은 경우에는 습관 교정이나 몇 차례 도수치료만으로도 호전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평소 할 수 있는 스트레칭과 운동을 병행하면 힘들지 않게 다양한 근막통증증후군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약침, 봉침요법 등 침구요법과 한약요법, 테이핑요법 등을 통해 치료한다. 약침은 약물요법과 침요법의 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고, 봉침은 강력한 통증 제거 작용을 한다.

근막통증 증후군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는 스트레스나 수면 부족, 피로 등의 위험인자를 해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무더운 여름철에는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찜질이나 마사지로 긴장된 근육을 풀고 수시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 올바른 자세와 긍정적인 마인드를 통해서도 통증을 쉽게 해소할 수 있다.

흔히 근막통증증후군을 의심하지 못한 채로 편두통 약을 상시로 복용한다거나 엉뚱한 분야의 진료를 받은 뒤에 그냥 참고 사는 이들도 의외로 많다. 근막통증증후군 증상이 있다면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좋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생활 습관도 개선해야 한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