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와다 하루키 교수 “아베의 기습 공격이 통했다”한일 합의 불가역적 표현은, 고노담화 계승 뜻으로 해석
와다 하루키 교수.

[월요신문 최호진 기자]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가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아베 신조 총리의 기습 공격 전술이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와다 교수는 아시아여성기금 전무이사를 지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적극 알리고 문제 해결에 힘써온 일본의 대표적 지식인이다.

와다 교수는 13일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안부 문제 해결 모임’ 강연에서 “아베 총리의 의도는 가능한 한 사죄를 작게 하고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으려는 것이다. 이 전술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와다 교수는 아베 총리가 피해자에게 직접 사죄하지 않은 데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와다 교수는 “아베 총리는 전화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죄 문구가 적힌 문서를 읽었다는데, 통화 기록을 보지 않은 이상 외부에서 알 수가 없다”라며 아베 총리가 피해자 할머니에게 직접 사죄할 것으로 주문했다.

와다 교수는 한일간 합의는 됐지만 후속 조치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와다 교수는 “이번 합의를 지렛대 삼아 아베 총리를 압박하는 것 외에 다른 길이 없다. 특히 주한 일본대사가 일본 정부를 대표해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와다 교수는 “그동안 주한 일본대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한 번도 찾아가지 않았다. 대사가 직접 위안부 피해자 집회 현장에 가서 일본 정부의 뜻을 전하라”고 요구했다.

와다 교수는 합의문에 담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표현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고노 담화를 수정하려고 시도하거나 이에 반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