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브라질 해변 올림픽 한달 앞두고 ‘슈퍼 박테리아’ 출현

[월요신문 김혜선 기자] 브라질 올림픽을 한달 앞두고 브라질 과학자 단체가 리우데자네이루의 몇몇 해변에서 ‘슈퍼 박테리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현지시간 5일 CNN 방송에 따르면 연구팀장 헤나타 피카우(Renata Picao) 박사는 “지역 병원에서 배출한 오염물질이 해변으로 유출되며 슈퍼 박테리아가 도시 수로로 퍼졌다. 1년간 5개 해변에서 슈퍼 박테리아를 검사한 결과 심각한 위협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피카우 박사는 “병원 폐수가 하수처리장을 거쳐 구아나바라만과 인근 하천에 흘러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아나바라만은 이번 리우 올림픽에 요트와 윈드 서핑 등 각종 해상 경기가 열리는 곳이다. 이뿐 아니라 관광객과 지역민이 많이 찾는 장소인 이파네마와 레블론 해변 역시 슈퍼 박테리아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CNN은 전했다.

슈퍼 박테리아가 리우데자네이루 해변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브라질 보건당국은 “대개 병원 폐기물에서 발견할 수 있는 슈퍼박테리아가 리우데자네이루의 플라멩고(Flamengo beach)에서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경고에도 불구하고 브라질 올림픽위원회나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아직까지 해상경기 장소 이전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