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포토뉴스
트럼프 당선, 족집게 예언한 마이클 무어 발언 화제
영화감독 마이클 무어 <사진출처=마이클 무어 페이스북>

[월요신문 김윤진 기자] 광대 트럼프가 대통령이 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4년 동안 하게 될 말이니당신도 입에 올려보라. ‘트럼프 대통령’.”

영화감독 마이클 무어가 한 말이다무어는 지난 7월 허핑턴포스트 블로그에 트럼프가 승리할 5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서문에서 내 평생 지금보다 내가 틀렸다는 증명을 원한 적은 없었다며 유권자 중 77%는 여성유색인종, 35세 이하의 젊은이인데트럼프가 그들의 다수표를 얻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자기보호다논리를 가지고 힐러리 클린턴이 트럼프를 꺾을 거라고 믿는다면당신은 56번의 경선과 전당 대회에서 공화당 후보 16명이 트럼프를 막으려 모든 시도를 다 했으나 그 무엇으로도 그를 막을 수 없었던 지난 한 해를 못 보기라도 했단 말인가현재의 상황을 봤을 때 나는 이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람들이 집에서 소파에 앉아 투표할 수 있다면 힐러리가 압승을 거둘 거라는 걸 나는 의심하지 않는다그러나 미국의 선거는 그렇게 진행되지 않는다사람들은 집을 나와 줄을 서야 투표할 수 있다그리고 가난한흑인이나 히스패닉 지역에 살 경우 줄이 더 길 뿐 아니라 그들이 투표하지 못하도록 하는 온갖 조치가 취해진다그래서 대부분의 선거에서 투표율은 50%를 넘기기도 힘들다그게 11월의 문제다누가 가장 열성적으로 투표를 하고 싶어할까선거일에 어떤 열광적인 지지자들이 새벽 5시에 일어나서 투표를 하러 갈까이 물음에 대한 답은 당신도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가 승리할 이유 5가지를 제시했다.

첫째그는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를 지지하는 클린턴의 정책이 러스트 벨트(낙후된 중서부 공업지대)의 사양화 촉진을 우려한 주민들의 반감을 살 것으로 예견했다.

(개표 결과트럼프는 러스트 벨트에 속한 미시간·펜실베이니아·오하이오·위스콘신주 선거인단 64명을 모두 얻었다)

둘째, “8년간 흑인 남성(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배를 견딘 백인 남성들이 여성(힐러리 클린턴 후보)이 두목 노릇하는 것을 두고 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셋째, “트럼프의 문제보다 힐러리의 인기가 없는 게 더 문제라며 "유권자 70% 가량이 힐러리를 믿을 수 없고 정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특히 젊은이들이 힐러리를 좋아하지 않는다그 어떤 민주당원도 오바마가 대통령이 됐을 때처럼 기쁜 마음으로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째,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클린턴과 경합했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지지자들이 트럼프를 찍지는 않겠지만클린턴에게 표를 주는 것을 썩 내켜하지 않을 것이다상당수는 그냥 집에 있을 것이라며 클린턴이 백인 남성을 러닝메이트로 선택한 것은 밀레니얼세대에게 그들의 표가 힐러리에게 중요하다고 말해주는 움직임은 아니었다여성 두 명이 후보로 나선다면 짜릿했을 것이다그러나 힐러리는 겁을 먹고 안전하게 가기로 결정했다이것은 힐러리가 젊은이들의 표를 죽이고 있는 한 가지 예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유권자들의 짓궂음을 얕봐선 안 된다투표소 안에 들어가 커튼을 치고 혼자 있게 될 때숨어 지내던 무정부주의자 행세를 하려는 사람들의 성향을 얕봐선 안 된다며 그들은 트럼프를 좋아하지도 않지만 그냥 트럼프가 당선되면 어떨지 궁금하다는 이유만으로 표를 던진다. 1990년대에 미네소타 사람들이 프로 레슬러를 주지사로 뽑았던 것을 기억하는가그들이 어리석어서혹은 제시 벤추라가 정치적 지성인일 거라고 생각해서 뽑은 것이 아니었다미네소타는 미국에서 가장 똑똑한 주 중 하나다어두운 유머 감각을 가진 사람들도 많이 있다벤추라를 뽑은 것은 병든 정치 시스템에 대한 그들의 장난이었다트럼프와 함께 이런 일이 또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