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힐러리 클린턴 패배 명연설
<사진출처=더가디언 화면 캡처>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미국 대통령 선거에 패배한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뉴요커호텔에서 패배를 공식 인정했다.

이날 클린턴은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딸 첼시와 함께 단상에 올랐다. 클린턴은 “이번 대선에서 승리하지 못해 미안하다”는 말로 패배 연설을 시작했다. 클린턴은 “우리의 가치와 비전을 위한 선거에서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미국 유권자들은 최선의 모습을 보여줬다.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며 “패배의 고통이 오래 지속되겠지만, 우리의 선거 운동은 한 사람의 개인이나 한 번의 선거 승리가 아니라 조국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클린턴은 대선 패배를 아쉬워하면서도 미국의 가치를 강조했다. 클린턴은 “미국은 우리 생각 이상으로 깊이 분열돼 있다. 그러나 나는 여전히 미국을 신뢰한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트럼프가 우리 모두를 위한 성공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희망한다. 우리는 트럼프에게 마음을 열어야 하고 그에게 미국을 이끌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시민으로서 우리의 책임은 좀 더 훌륭하고 강하고 공정한 미국을 건설하기 위해 우리의 몫을 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은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 꿈이 좌절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클린턴은 “우리는 아직 높고 딱딱한 유리천장(여성 차별)을 깨지 못했다”며 “누군가가 그 유리천장을 깨길 바란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일찍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클린턴은 대통령 당선 시 유리로 만들어진 천장으로 유명한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승리 연설을 할 예정이었지만 그 꿈을 이루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클린턴은 가족과 지지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지원 유세를 통해 힘을 실어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에게 “우리나라는 버락 오바마 부부에 많은 빚을 졌다. 그들의 리더십에 감사한다”며 마음을 전했다. 선거 운동에 함께한 자원봉사자들에게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집집마다 돌아다녔던 분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클린턴은 득표율에서는 트럼프를 제쳤으나 플로리다, 텍사스 등 대형 경합주를 트럼프 후보에 빼앗기며 패배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는 득표율과 상관없이 총 538명의 선거인단 중 과반 이상을 확보한 후보가 승리한다.

이날 연설을 하는 내내 담담한 표정을 유지했던 클린턴은 연설을 마친 후 가족들의 포옹을 받으며 연단을 내려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