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증권
한미약품, 한미사이언스 직원 3명 구속영장
여백
여백
<사진출처=한미약품>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미약품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직원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일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은 “한미사이언스 법무팀 직원 김씨와 박씨, 한미약품 기획팀 직원 김씨 등 3명에 대해 지난달 3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계약한 8천500억원 규모 기술수출이 해지됐다는 악재 정보가 공시되기 전날인 지난 9월 29일에 이 정보를 알고 주식을 팔아 1억1천550만원의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씨는 악재성 정보가 공시되기 전 이를 알고 주식을 매각해 9000여만원(손실회피)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해당 정보를 지인 4명에게 전달해 지인들이 총 2500만원 상당의 이득을 취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도 같은 방식으로 본인이 450만원을 챙겼고, 박씨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은 지인 7명은 총 9800만원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미약품 직원 김씨는 한미사이언스 직원 박씨로부터 악재성 정보를 받아 본인이 2100만원 상당 이득을 얻었고, 이 정보를 지인 5명에게 알려줘 총 1억80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한미사이언스 법무팀은 한미약품의 법무팀 업무를 대신하는 구조였기에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씨와 박씨는 이 정보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었다.

검찰은 “이들은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 메신저, 전화 등 여러 경로로 미공개 정보를 유출했으며 정보를 받은 사람들은 대부분 내부 직원들이거나 직원들의 친척, 친구 등 지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정보유출 당사자와 1차 정보수령자 20여명을 입건했고, 과징금 대상인 2차 정보수령자도 20여명 적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수사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매도 관련 혐의자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았다.

허창수 기자  invitation1010@daum.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허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wolyo2253@daum.net/02-2253-450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