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트럼프 “핵 능력 강화” 발언은 러시아 견제 차원?
<사진출처=트위터>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시에 ‘핵능력 강화’ 방침을 밝히면서 구 소련 연방 해체 후 이어져 온 핵무기 감축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 세계가 핵무기에 대한 분별력을 갖게 될 때까지 미국은 핵 능력을 큰 폭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별다른 언급 없이 갑작스럽게 올라온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에 대해 AP통신은 “전날 미군 고위급 인사들과의 회동의 영향”이라고 풀이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자는 전날 플로리다주에서 군 고위 인사 6명과 만나 미 국방부 프로젝트를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핵무기 및 전략을 관할하는 군 장성들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당선자가 핵 능력 증강 발언을 하기 몇 시간 앞서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어 이를 의식한 트럼프가 맞불을 놓은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미국 CNN, 영국 B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모스크바에서 국방 문제에 대해 연설하면서 “전략 핵무기부대의 전투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특히 현존하거나 앞으로 개발될 미사일 방어체계를 돌파할 수 있을 정도로 미사일의 성능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힘의 균형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특히 러시아 국경을 따라 형성되는 정치·군사적 상황이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정상의 핵 강대국인 러시아와 미국에서 동시에 핵전력 강화 발언이 나오자 미국 언론들은 “과거 냉전시기 핵무기 경쟁 체재로 회귀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당선인의 트위터 글 한 개만으로 앞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어떤 핵 정책을 펼칠지 예단할 수는 없다”면서도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이 추구했던 ‘핵 없는 세상’ 정책이 그대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기에는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트럼프 당선인 측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트럼프 정권 인수위원회의 대변인 제이슨 밀러는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은 핵무기를 억제하는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