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휘문고 “탄핵반대집회 발언 김군은 본교생 아냐”
<사진=휘문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지난 12월 31일 열린 촛불 맞불집회에 참가한 고등학생 참가자의 발언이 화제다.

2016년 12월 31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보수단체가 집결한 탄핵 반대 집회가 열렸다. 이날 유튜브에는 당시 집회 현장을 담은 “휘문고 김세경: 조작하는 걔네들, 증거 들고 훅 날리면 다 쓰러집니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의 학생은 “제가 학교를 다니면서 가장 많이 느낀 게 지금 배우는 교육이 전교조스럽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자유발언을 시작했다. “자신들의 정치로 정치, 경제 상황이 안 좋아진 상황을 박근혜에게 누명을 씌우려고 한다.” 또 “적법한 절차로 탄핵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빨리 차지하려고 더 빨리 탄핵하려고 하는 흑심이 보인다”며 박 대통령에게 옹호적인 태도로 발언을 이어갔다.

60대 이상의 노인층이 대부분인 친박단체 집회에서 홀연히 등장한 10대 김군은 순식간에 눈길을 끌었다.

발언대에 오른 김 군은 휘문고 출신으로 알려진 JTBC 손석희 보도사장을 겨냥한 듯“누가 정의인지, 팩트검증 앞에 떳떳한지 밝혀야 한다”며 “그들이 주장한 최고의 증거인 태블릿PC가 까이고 밟히며 완전히 망하지 않았느냐”고 주장했다.

김 군은 자신이 서울 휘*고에 다니고 있는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학생의 발음의 불명확해 인터넷에는 해당학교가 휘문고라는 글이 확산됐다. 이에 휘문고등학교 측은 홈페이지에 “2016년 12월 31일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집회에서 발언한 고등학생 ‘김 모’ 군은 본교 학생이 아님이 확인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KKK 2017-01-02 21:04:30

    휘문이 아니고 휘봉고라네요
    뭘 좀 똑바로 알고써야하는데 엉터리 언론이 너무많어
    이번 기회에 한 80%는 통폐합해야할듯~!
    언론이 이모양이니 마녀사냥소릴듣지
    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