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전자
구글 딥마인드 “복면기왕 정체는 알파고 새 버전”
<사진=구글 딥마인드 데미스 하사비스 대표의 트위터 갈무리>

지난해 3월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를 통해 이세돌을 꺾은 알파고보다 훨씬 강해진 AI가 등장했다. 구글 딥마인드는 4일(현지시간) 한중일 최정상 프로바둑 기사들에게 연패를 안긴 ‘매지스터(Magister)’와 ‘마스터(Master)’가 ‘알파고(AlphaGo)’의 새로운 버전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해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한국 인터넷 바둑 사이트인 타이젬에서 아이디 ‘매지스터(Magister)’를 사용하는 유저가 중국의 커제, 한국 랭킹 1위 박정환 9단을 포함한 최정상급 바둑기사들과 30판의 대국을 치뤘다. 대국 결과 최고수들을 상대로 ‘매지스터‘는 30판을 모두 가져갔다. 이후 중국 바둑 사이트인 한큐바둑에는 아이디 ’마스터(Master)‘를 사용하는 유저가 등장해 기존 바둑 고수들을 초토화시켰다.

‘마스터’는 자신의 승리가 계속되자 자신을 이기는 상대에게 10만 위안(한화 1700만원)을 주겠다고 현상금까지 내걸었다. 자신이 한큐바둑 사이트에 접속하는 2일,3일 양일간 하루에 10국 정도 제한된 일정과 대국수를 소화할 계획이니 한중일 일류 기사들이 도전하기를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하지만 마스터를 상대로 단 한 명도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그의 압도적인 실력에 돌을 던졌다.

‘마스터‘는 내로라하는 월드 클래스 프로기사들을 모두 무릎 꿇렸는데 그중에 한·중·일 랭킹 1위인 박정환·커제·이야마 유타 9단이 포함됐다. 박정환 9단은 총 다섯판을 도전했으나 1승도 거두지 못했으며 세계 랭킹 1위인 커제도 3번 도전했지만 전패했다. 한국 상위 랭커인 안성준·박영훈·김지석 9단, 중국의 퉈자시·스웨 9단도 무릅을 꿇었다.

눈길을 끈 점은 ‘마스터’가 정확히 7초마다 착점했다는 사실이다. 또 프로기사들이 불계패를 인정하며 돌을 던진 시점이 대부분 170수 근처라는 것이다. 이는 평균 바둑의 대국 수순인 250~300수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으로 ‘마스터’가 상대 기사들을 가뿐히 제압했음을 뜻한다.

초강자의 등장을 두고 바둑계에서는 '매지스터'와 '마스터'가 ‘알파고‘일 것이라고 추측해왔다.
4일(현지시간) 구글 딥마인드가 답을 내놨다. 이날 딥마인드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데미스 하사비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연말 세계 톱기사들을 잇달아 패배시킨 신비의 바둑계정 매지스터(magister)와 마스터(Master)는 알파고의 새로운 버전”이라고 전했다. 자신들은 알파고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왔고 지난 며칠 비공식 온라인 게임에서 새로운 프로토 타입 버전을 이용해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희망대로 작동했음을 밝혔다.

하사비스는 또 "온라인 대국 플랫폼인 '타이젬'과 '폭스고'에서 매지스터, 마스터와 바둑을 둔 모든 이들과 대국을 지켜봤을 이들에게 모두 감사한다"면서 "우리는 이번에 거둔 성과뿐만 아니라 알파고의 새 버전이 보여준 혁신과 성공을 통해 전체 바둑 커뮤니티가 학습할 수 있다는 사실에 흥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공식 테스트는 완벽했고 이제 몇 개의 정식 대국을 준비하고 있다"며 "올해 바둑협회와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대국을 주최해 바둑의 신비로움을 탐험하길 기대한다"고 글을 맺었다.

또 구글은 10만 위안 상당의 상금에 관련해 이 돈은 자사가 아니라 한 중국 기사가 내건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한 네티즌(아이디 ard*****)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기 전 “타이젬 Magister(P)=한큐 Master가 알파고인건 거의 확실해 보이는데, 갑자기 인터넷 속기로 50연승이나 했다는건 다음 이벤트는 인간과의 치수 고치기로 가려고 하는 사전 포석이라는 얘기가 슬금슬금 나온다. 그거 완전 공포인데.”라며 우려를 표했다. ‘치수 고치기’란 ‘두 대국자 사이의 기력 차이를 조정하기 위하여 두는 바둑의 룰이다.

알파고는 지난해 3월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를 통해 이세돌 9단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당시 알파고의 승리 전까지 바둑은 경우의 수가 10의 170승에 달해 AI가 인간 기사의 창의력과 직관을 따라잡을 수 없을 것으로 점쳤으나, 실제 대국이 알파고의 승리로 돌아가며 전세계 바둑팬이 충격에 빠졌었다.

구글 딥마인드는 알파고 제작을 토대로 어떤 지적 작업이든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범용 AI 구축에 힘쓰고 있다.

배소현 기자  pen00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