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KT 황창규회장 연임 의사 공식화, 반대 여론 많아 ‘불투명’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 김미화 기자] 황창규 KT회장이 6일 CEO추천위원회에 연임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KT는 6일 “황창규 회장이 CEO추천위원회에 연임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2014년 3월 KT 대표이사로 취임했으며 임기는 오는 3월 만료된다.

현재 황창규 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7'에 참석하고 있다.

황 회장이 연임 의사를 천명함에 따라 CEO추천위원회는 자격 심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추천위원회는 그간의 경영 성과와 향후 비전 등을 심사해 황 회장을 CEO 후보로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황 회장의 연임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면 다른 후보 물색에 들어간다.

심사를 진행할 CEO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전원과 사내이사 1인 등 총 8명으로 구성된다. 사외이사는 송도균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정동욱 법무법인 케이씨엘 고문 변호사, 김종구 법무법인 여명 고문 변호사, 장석권 한양대 경영대학 교수, 박대근 한양대 경제금융학부 교수, 차상균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 김대호 인하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등 7명이며 사내이사로는 구현모 KT 경영총괄 부사장이 참여한다. 심사 결과는 이르면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황 회장이 연임할 가능성은 아직 불투명하다. 지난해 연말 차은택과 관련해 낙하산 인사를 요직에 앉히고, 광고 물량을 몰아주는 등 비선실세의 요구에 코드를 맞춘 사실이 드러나면서 황 회장을 포함한 경영진을 대폭 물갈이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졌다. 하지만 황 회장 외에 마땅한 대안카드가 부재하다는 점에서 연임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KT 내부에서도 황 회장의 연임 여부를 놓고 시각이 엇갈린다. KT 인권센터 등은 황 회장 취임 후 보직 변경 등으로 KT 직원의 목숨을 끊는 사례가 늘어난 점을 들어 연임을 반대하고 있다. 반면 찬성하는 쪽은 황 회장 취임 후 경영 실적이 개선됐다는 점을 든다.

연임에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바로 특검 수사다. 아직까지는 KT가 특검 수사대상에 적시돼 있지 않지만 수사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되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기 떄문이다.

 

 

김미화 기자  mh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