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전자
‘CES 2017’이 예고하는 미래
여백
여백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에서 관람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앞에 운집해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 김미화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2017’이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렸다. 매년 1월 개최되는 CES는 시장을 선도할 신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다. 50주년을 맞은 올해에는 150여 개 나라에서 3800개가 넘는 기업이 참여하며, 관람객 수는 16만 5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CES에서 참가 기업들은 '연결성'을 키워드로 내놓고 있다. IT가 다른 업종과 만나 새로운 가치를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이번 CES에서 두드러진 특징이다.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빅데이터,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신기술을 바탕으로 전자·IT와 자동차, 여행, 의류 등 이종산업과 융합의 장으로 진화했다.

그 중 가장 큰 화두가 되고 있는 것은 자율주행차로 대변되는 미래 자동차다. 올해 CES는 현대차와 도요타·닛산·혼다·FCA·포드·폭스바겐 등 자동차 업체들이 대거 참여해 '라스베이거스 모터쇼'라는 별칭까지 붙었다.

자율주행차 중 눈길을 끈 제품은 독일의 전장업체 보쉬가 사물인터넷(IoT)과 커넥티비티 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콘셉트카다. 이 차는 사람이 운전석에 앉는 순간 얼굴을 인식해 시트와 내부온도, 사이드미러 등 주행환경을 스스로 조절하고 라디오 채널 주파수까지 맞춰준다.

또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인터넷 연결을 통해 차 안에서 화상회의를 할 수 있고 최신 TV 프로그램이나 영화도 다운로드할 수 있다. 차량을 통해 일정을 확인하고 업무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자동차가 개인비서와 다름없는 역할을 한다.

베르너 스트루트 보쉬 부회장은 “자동차는 몇 년 안에 사물인터넷이 가장 활발하게 사용되는 분야가 될 것”이라며 “차량 커넥티비티 기술 개발과 보안 솔루션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 주행차를 잇는 CES 또다른 이슈는 스마트홈이다. CES 2017에서는 인공 지능을 이용해 세탁기, 냉장고, TV 등을 스스로 가동시키는 스마트홈 기술이 가시화됐다.

LG전자의 경우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응용한 스마트 가전인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를 선보인다. 예컨대 스마트 에어컨은 사용자가 주로 머무르는 공간을 학습한 뒤 이곳을 집중 냉방하고, 스마트 냉장고는 사용자가 도어를 열지 않는 취침시간에는 자동으로 절전이 된다.

삼성전자는 IoT 냉장고인 ‘패밀리허브’를 업그레이드해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새 제품을 선보인다. 현재는 냉장고에 부착된 디스플레이를 조작해 식재료를 주문하는데 앞으로는 음성으로 명령할 수 있게 한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는 세계적 음향기기업체 하만카돈과 손잡고 인공지능 스피커를 공개한다. 이 제품은 아마존의 '에코', 구글의 '구글 홈' 같은 음성인식형 개인비서 스피커를 지향한다.

이밖에 CES 2017에서는 5세대 이동통신(5G)의 세계적 파급력을 진단하고 5G가 가져올 미래상을 조망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 자리에선 화웨이와 퀄컴, 스프린트, 버라이즌, 삼성, LG, TCL, ZTE 블랙베리, 노키아 등이 연결성·이동성과 관련된 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mh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wolyo2253@daum.net/02-2253-450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