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이 보험사에 미르재단 출연 종용”
여백
여백
<사진=뉴시스>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김수일 금융감독원 부원장에 대한 특검 수사를 의뢰했다.

박 의원은 9일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지시로 김수일 부원장이 나서 생명보험사에 미르재단에 돈을 출연할 것을 종용했다는 검찰 내사보고서가 있다”며 “이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생명·교보생명·한화생명 등이 135억여원을 냈는데 여기에 압력을 행사한 사람이 김 부원장이다. 여기에 따른 사항을 특검이 조사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어 “삼성이 국정조사 청문회가 끝나면 언론에 광고를 주고 기사를 부탁하며 대국민 여론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삼성 자신도 최순실에게 압박을 받아서 어쩔 수 없이 했다는 점을 홍보하려고 계획 중이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순실씨의 독일 현지 생활을 도운 측근들을 특별검사가 수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박 의원은 최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역을 근거로 들면서 독일 재산 관리자로 지목한 데이비드 윤과 KEB하나은행 현지 법인장 이상화 지점장을 수사해줄 것을 주장했다.
 
그는 “데이비드 윤은 최씨의 독일 부동산 구입 및 알선 담당자이고 독일에 정착했을 때부터의 사항을 다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씨에 대해선 “최씨 부동산 구입 및 은행 업무를 전담한 사람이었다”고 주장했다.
 

최혜진 기자  youha0226@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최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채택되신 분들께는 소정의 상품을 드립니다.
(wolyo2253@daum.net/02-2253-450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