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일반
금감원이 공개한 ‘주식투자시 요주의 할 5적’
여백
여백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 김미화 기자] # 직장인 A씨는 재테크 전문 카페를 검색하던 중 주식투자로 수백억원의 재산을 일궜다는 B의 주식카페 유료회원 모집광고를 보게 됐다. 증권방송 등에서 B가 고급승용차, 호화주택 등을 과시하는 모습을 본 A씨는 B가 개설한 주식카페에 가입했다.

B의 주식카페에서 추천하는 종목의 주가가 실제로 상승하는 것을 보면서 B의 종목추천에 신뢰를 갖게 된 A씨는 ‘외국자본 유치로 관리종목 C사의 주가가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주식카페 추천 글을 보고 C사 주식을 대거 매수했다.

하지만 C사의 투자유치는 거짓으로 밝혀졌고 상장폐지로 이어졌다. A씨는 투자금 모두를 날렸다. 정작 C사 주식을 미리 매수해 두고 외국자본 유치 정보를 띄웠던 B는 매수세 유입으로 주가가 상승하자 보유 주식을 매도하여 큰 이득을 챙겼다.

위의 사례는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주식투자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발생한 실제 피해 사례다. 이런 일을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주식투자 요주의 5적(賊)’을 명심하고 경계해야 한다.

① 자칭 ‘주식 전문가’

한번쯤 의심해 봐야 한다. ‘투자 전문가’라며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빨리 돈을 입금하라고 하면서 재촉하면 더 수상하다. 돈만 받아 챙기고 잠적해 버리는 사기꾼이 많다. 특히 증권전문 방송 출연해 유명세를 타고, 그를 발판으로 돈을 끌어 모으는 이를 경계해야 한다. 방송매체에 대한 사람들의 막연한 믿음을 악용하는 사례다. 증권전문 방송에 출연할 때 출연료를 받는 게 아니라 광고료를 내는 경우도 많다.

② ‘대박! 추천종목’

주식 관련 카페나 사이트에 자주 올라오는 게시글 유형이다. 특정 종목에 호재성 정보가 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해 투자자를 유인한다. 이들은 특정 종목을 적극 홍보한 후 주가가 오르면 보유한 주식을 팔아 차익을 얻거나, 자기가 보유한 비상장 주식이 유망하다는 말에 속은 카페 회원에 팔아넘겨 이익을 실현한다. 특히 비상장 주식은 되팔기도 어렵기 때문에 투자 추천만 믿고 매수할 때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

③ ‘OOO 테마주’

조기 대선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벌써부터 대선 후보 테마주가 꿈틀대고 있다. 테마주는 기업의 경영 실적과 무관하게 풍문으로만 단기간에 급등하다가 루머가 사라지면 급락하는 등 주가 변동성이 크고 예측이 어렵다. 단지 테마주라는 소문에 급등한 종목에 ‘묻지마 투자’를 하면 투자금을 날리기 십상이다.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dart.fss.or.kr) 등에 공시된 기업의 사업내용과 실적 등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④ 미등록 사설업자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등을 통해 투자 실적을 과시하며 전문가를 자처하는 이들이 있다. 이들에게 주식투자를 맡기는 경우 투자 성과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게다가 각종 수수료 및 성과보수 등의 명목으로 떼 가는 돈이 많아 원금 손실이 발생하기도 한다. 약속한 수익을 달성하기 위해 일임받은 증권계좌를 주가조작에 악용하는 경우도 많다. 주식투자를 일임할 때는 등록한 금융투자회사를 이용해야 한다.

⑤ 위조주권

정교하게 위조한 주권을 담보로 제공하고 돈을 빌린 후 잠적해 버리는 사기가 빈발하고 있다.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이 보편화되다 보니 일반 투자자들은 실물 주권을 볼 일이 없어 위조 여부를 분간하기 어렵다. 진본은 햇빛이나 형광등에 비춰 보면 ‘대한민국정부’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사이트(SEIBro.or.kr)나 자동응답전화(02-783-4949)를 통하면 위조 여부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다.

 

 

김미화 기자  mh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wolyo2253@daum.net/02-2253-450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