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일반
금융권 일자리 3년간 1만2000여개 감소, 하나은행 ‘최대’
최근 3년간 금융사 업종별 고용변화 현황. <자료출처=CEO스코어>

[월요신문 김미화 기자] 국내 금융권에서 최근 3년간 1만2000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2016년 3분기까지 은행, 보험, 증권사 등 102개 금융사의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3년 사이에 1만2313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3분기 말 22만303명이던 고용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지난해 3분기 말에는 20만7990명으로 5.6% 줄어들었다. 전체 102개사 중 고용을 늘린 곳은 46개사로 전체의 45.1%에 불과했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 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418명에서 2328명으로 90명(3.7%) 줄어든 반면 직원 수는 21만7885명에서 20만5662명으로 1만223명(5.6%)이나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일자리 감소가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616명에 달했으나 작년 3분기 말에는 3만3737명으로 4879명(12.6%)이 줄어들었다.870명이던 임원은 788명으로 9.4%, 직원은 3만7746명에서 3만2949명으로 12.7% 감소했다. 역시 임원보다 하위 직급의 구조조정이 더 거셌다.

생명보험사의 감원 바람도 거셌다. 24개 생보사의 고용은 3년간 11.9%(3669명)나 줄었다. 특히 생보업계는 전체 금융권 가운데 임원과 직원의 고용 감소율 차이가 가장 컸다. 임원 자리는 1.3%인 8명 줄어드는데 그친 반면 직원고용은 12.2%인 3661명이나 감소했다.

29개 손해보험사의 고용은 1286명(3.9%) 감소했다. 임원수는 변동이 없었으며, 직원만 3.9%인 1286명 축소됐다. 16개 은행의 고용은 2507명 줄어 감소율 2.1%를 기록했다. 임원은 1.0%, 직원은 2.1% 감소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의 경우 3년 사이 2199명(13.0%)의 일자리가 사라져 고용 감소 폭이 가장 컸다. 2위는 1590명이 감소한 삼성생명, 3위는 1291명이 감소한 KB국민은행이었다. 이어 한국SC은행(1120명), NH증권(937명), 한화생명(845명), 유안타증권(814명), 메리츠화재(750명) 순이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3년간 인원이 777명(28.6%) 증가한 한국산업은행이었다. 2위는 583명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이어 한화손보(289명), 경남은행(275명), 메리츠종금(269명), 흥국생명(235명), 신한은행(220명) 순으로 고용이 늘었다.

 

김미화 기자  mh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