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유라 귀국 안하고 버티는 이유는 ‘총알’ 때문?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덴마크 올보르구치소에 수감 중인 정유라씨의 현지 변호인이 덴마크 검찰 출신의 경제범죄 전문 변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1일부터 정씨 사건을 담당해온 인물은 페터 마틴 블링켄베르라는 덴마크 변호사다. 블링켄베르는 2001~2009년 덴마크 중앙 검찰에 있으면서 경제 범죄 부서의 책임자를 맡은 경력이 있다. 2009년 검찰을 나와 형사 전문 소형 로펌을 설립한 후 횡령, 배임, 탈세, 자금 세탁, 외환, 부패 문제 등 경제 범죄 전문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당초 정씨의 변호사로 알려진 얀 슈나이더 역시 경제범죄 전문가다. 이와 관련 한 현지 관계자는 “처음부터 정씨의 변호사는 블링켄베르였지만 코펜하겐에 있는 그가 일정상 올보르를 방문하지 못하게 되면서 얀 슈나이더가 잠시 정씨 사건을 담당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슈나이더는 애초 국선 변호사로 알려졌지만 이후 로펌 소속 변호사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지난 2일 정씨는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열린 구금 연장 심리에서 자신의 변호를 맡은 얀 슈나이더 변호사를 ‘국선변호사’라고 소개한 바 있다. 하지만 슈나이더 변호사는 덴마크의 법률회사인 tvc소속의 에이스 변호사로 드러났다. tvc는 코펜하겐을 비롯해 5곳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변호사 60명을 포함해 130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대형 법률회사다. tvc는 슈나이더 변호사를 “형법 관련 전문가로 경제범죄와 형사 절차와 관련해 덴마크에서 대표적인 변호사”라고 홍보하고 있다.

정씨는 구금 연장 심리 과정에서 “나는 한 푼도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수임료가 만만치 않은 에이스 변호사들을 선임한 것에 비춰 정씨가 독일 등지에 숨겨둔 재산이 상당할 거라는 소문도 나돈다. 정씨가 자진 입국을 거부한 배경도 ‘출처가 드러나지 않은’ 돈 때문일 거라는 관측이 있다. 정씨가 보모를 비롯해 3~4명의 조력자들의 도움을 받은 것도 이들에게 매달 월급을 지불할 능력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

최순실 모녀를 잘 알고 있다는 한 지인은 “정유라에겐 언제든 쏠 수 있는 총알이 있다. 총알이 떨어지면 정유라는 독일이나 덴마크에서 살고 싶어도 못 산다. 그러면 귀국할 수밖에 없는데, 과연 그렇게 될지는 의문이다”고 말했다.

독일 현지 교민들 사이에선 최순실 정유라 모녀가 독일 등 해외에 숨겨둔 재산이 최소 수천억에서 수조원에 달한다는 소문이 흘러나오고 있다. 구금 중인 정유라는 그 돈을 자신을 지켜줄 유일한 방패막이로 여기고 자진 귀국을 거부하며 버티고 있다는 얘기다.

허창수 기자  invitation1010@daum.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허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