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재계
중소기업 올해 ‘설 상여금’ 평균 42만 6천원
<자료=잡코리아 제공>

올해 설날 상여금은 지난해보다 지급하는 기업도 줄고, 평균 상여금 금액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390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올해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이 52.1%에 그쳤다.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40.8%로 10곳 중 4곳으로 많았으며 7.2%는 아직 상여금 지급 여부를 수립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올해 설날 상여금은 평균 42만 6천원이며 상여금 규모는 직원의 직급 및 연차별로 차이가 있다. 직급별 차이를 두는 기업은 55.2%로 과반을 넘었고, 근속 연차별 차이를 두는 기업은 14.3%, 전 직원을 동일하게 주기로 한 기업은 28.1%에 그쳤다.

특히 작년 설날 상여금을 지급한 기업은 57.2%였던 반면 올해 설날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기업이 52.1%로 5.1%포인트 감소해 직장인의 주머니 사정은 여의치 못할 전망이다. 평균 상여금 규모는 지난해 설날에는 평균 47만 3천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42만 6천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올해 설날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에는 ‘상여금 없이 선물을 준다’는 기업이 49.7%로 절반에 달했다. ‘매년 설날 상여를 지급하지 않는다(32.1%)’거나 ‘회사의 자금 사정이 좋지 못해 올해는 상여를 주지 못한다(17.0%)’는 기업도 있었다.

올해 설날은 일요일로 1월 30일이 대체휴무일로 지정되어 있다. 중소기업 중 대체휴무일에 ‘전 직원 휴무’인 기업은 90.3%로 나타났다. 10곳 중 1곳(9.7%)은 출근한다는 얘기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