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트럼프, TPP 탈퇴 공식 서명, ‘무역 전쟁’ 우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위한 명령에 공식 서명했다. 트럼프는 백악관 집무실에서 TPP 탈퇴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후 “미국 근로자를 위해 아주 좋은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미국 우선주의에 기반한 양자 무역협정 시대로 가고 있다. 이번 주 내에 무역과 관련된 행정명령이 추가로 나올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TPP 탈퇴에 대한 미국 정치계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 의원은 “TPP가 사라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지금은 다국적 기업뿐이 아닌 미국 노동자 가정을 돕는 새로운 무역정책을 개발해야 할 때”라며 트럼프를 지지했다. 반면 공화당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TPP 탈퇴 결정은 미국 경제와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의 전략적 위치를 장기적으로 침해할 수 있는 큰 실수다. 중국에게 아·태 지역의 경제적 주도권을 넘겨주는 매우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매케인 의원은 또 “중국에 경제 규칙을 만드는 빌미를 줄 뿐 아니라 미국이 아·태 지역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곤란한 신호를 주는 꼴”이라고 경고했다.

TPP 탈퇴에 대해 세계 주요 언론들도 신속하게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TPP 탈퇴 행정명령은 대통령 취임 첫날 미국의 무역정책을 재검토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영국 일간 가디언과 경제전문지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TPP탈퇴 서명이 전 세계 통상, 외교, 정치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학계에서도 TPP 탈퇴가 장기적으로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코넬대 에스와르 프라사드 무역정책 교수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새 정부 초기부터 갑작스러운 행정명령은 미국의 전통적인 무역·정치파트너들에게 모든 것이 재협상·재평가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며 "미국이 세계 경제·정치 이슈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외교협회 리처드 하스 회장은 "TPP 탈퇴는 미국의 (경제적) 성장세를 둔화하고, 미국에서 일자리가 사라지는데 영향을 줄 것이며 TPP 탈퇴의 최대 수혜국은 중국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뉴욕증시는 TPP 탈퇴 소식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40포인트(0.14%) 하락한 1만9799.85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6.11포인트(0.27%) 내린 2265.20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39포인트(0.04%) 떨어진 5552.94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