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트럼프가 매일 먹는 4종류 약의 정체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소 복용하고 있는 네 종류의 약이 공개됐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탈모와 전립선비대 치료제로 널리 처방되는 프로페시아(피나스테라이드)와 피부염 치료를 위한 항생제, 콜레스테롤 저하제와 아스피린을 처방받아 왔다고 보도했다.

NYT는 지난 36년간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주치의였던 헤롤르 번스타인 박사와 4차례에 걸친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번스타인 박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머리는 가발이 아니다. 그가 머리카락이 자라나는 것을 유지하기 위해 ‘프로페시아’라는 상품명으로 나온 피나스테라이드를 소량 복용한다”고 밝혔다.

NYT는 번스타인의 증언으로 지난해 대선에 앞서 공개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검진 수치에서 그의 전립선 특이항원(PSA) 수치가 0.15로 매우 낮았던 이유가 설명됐다고 지적했다. PSA는 전립선암을 선별할 수 있는 지표로, 트럼프 대통령의 수치가 매우 낮자 당시 일각에서 그가 전립선 비대증 혹은 전립선암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 하지만 이는 탈모 억지제로 인한 결과라는 것이 번스타인 박사의 소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흔한 피부질환의 일종인 주사(딸기코)를 치료 항생제를 복용하고 있으며, 콜레스테롤과 혈관 지방질 수치를 낮추기 위해 스타틴, 심장마비 위험을 낮추기 위한 소량의 아스피린도 매일 먹고 있다는 것.

번스타인 박사는 지난해 9월 공개된 2쪽짜리 검진기록에서 “트럼프는 술·담배를 하지 않고, 키 192cm(6.3피트) 몸무게 107kg(235파운드)로 과체중 범주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트럼프는 매년 봄 간과 갑상선 검사를 받아왔는데 정상 범주였고, 2013년 7월 대장내시경 검사에서도 용종이 발견되지 않았다. 조기 심장질환이나 암 관련 가족력도 없다”면서 “트럼프의 건강 상태를 요약하면 아주 훌륭하다”고 밝혔다.

번스타인 박사는 “내 아버지의 환자였던 트럼프를 1980년부터 매년 정기 검진해왔고 36년간 의료 기록 사본을 갖고 있지만 백악관은 내게 이 자료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으며, 번스타인 박사가 여전히 대통령을 진료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