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트럼프, UC 버클리대에 경고 “NO FEDERAL FUN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자신을 지지하는 극우 매체의 편집자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UC 버클리)에서 학생들의 시위로 쫓겨나자 지원금을 끊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만약 UC 버클리가 언론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가진 무고한 사람들에 대해 폭력을 행사한다면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고 엄포를 놨다. 그러면서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NO FEDERAL FUND)’를 대문자로 특별히 강조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브레이트바트 뉴스의 수석 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33)는 전날 저녁 UC 버클리 행사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었으나, 학생들의 집단 시위로 무산됐다. 학생 1500여 명이 행사 개막을 몇 시간 앞두고 학생회관과 그 주위의 경찰 바리케이드에 돌과 폭죽 등을 던지고 유리창을 깨는 등 과격한 시위를 벌여, 대학 측은 행사를 급히 취소하고 야노풀로스 편집자를 학교 밖으로 대피시켰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트럼프 물러가라! 미국에서 파시스트 물러가라”고 구호를 외치며 경찰에 맞섰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여러 명이 다쳤다.

밀로 야노풀로스의 연설을 들으러 온 트럼프 지지자들은 크게 반발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폭력시위를 벌이는 자들을 즉각 검거하라”고 주장했다.

이번 시위는 야노풀로스의 트럼프 대통령 지지에 더해 그의 개인적인 극우 성향에 대한 반발도 작용했다는 것이 미국 언론의 분석이다.

야노풀로스는 이틀 전부터 자신의 이름을 딴 ‘야노풀로스 특권 보조금’, 즉 장학금 신청자를 받기 시작했는데 그 대상을 백인 남자 대학생으로 한정해 논란을 확대시켰다.

브레이트바트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인 극우 성향의 백악관 수석 전략가 겸 고문인 스티브 배넌이 공통창업한 인터넷 매체로, 이민과 이슬람교도를 반대하는 이른바 ‘대안 우파’(alt right)를 기치로 내걸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