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김정남 암살 용의자 4명, 1만6천㎞ 도주 끝에 평양 도착
<사진=뉴시스>

김정남씨 암살과 연관된 것으로 보이는 북한 국적의 용의자 4명이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무려 1만6천㎞에 달하는 도주극을 펼쳤다고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0일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 더스타는 이들이 지난 13일 오전 9시쯤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 2 터미널 로비에서 김정남이 살해당한 직후 출국했다고 밝혔다. 당시 용의자들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행 항공기를 이용했고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해 범행 나흘만인 17일 쯤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중문지인 중국보(中國報)는 북한 국적의 남성 용의자들이 범행 이후 약 3시간 동안이나 공항 출국장 대기실에 머물렀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화장실에서 탈의한 뒤 범행장소와 인접한 출국장으로 유유히 들어갔으며, 그 후 13일 정오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행 라이온에어 여객기에 탑승했다고 보도됐다. 용의자들이 일부러 3개국을 옮겨다닌 이유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추적을 어렵게 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통상 말레이시아에서 북한으로 가는 경로는 쿠알라룸푸르에서 중국 베이징을 거쳐 고려항공기 등을 이용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은 1∼2시간 거리인 인근 인도네시아로 이동한 뒤 북한과는 반대 방향으로 가는 비행기에 올랐고, 최소 1만6천㎞에 달하는 우회 경로를 통해 17일 평양에 도착했다.

19일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북한 국적의 5명을 지목했다.
탄 스리 누르 라시드 말레이시아 경찰부청장은 김정남 암살 사건 중간 수사 발표에서 리정철(46)외에 다른 용의자 리지현(33), 홍송학(34), 오정길(55), 리재남(57)도 북한 국적이라고 발표했다. 이들은 1월 31일부터 2월 7일 사이 각자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후 범행 당일인 13일 전원 수속을 받고 출국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들이 어느 곳으로 출국했는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