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세계 무기거래량 2012~2016년 사이 크게 증가
<사진출처=SIPRI>

[월요신문 허창수 기자] 전 세계 무기 거래량이 미소 냉전 종료 후 최대를 기록했다.

20일(현지시간) 스웨덴의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지난해 전 세계 무기 거래량이 199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냉전이 한창이던 1980년대 초반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던 무기 거래량은 2005년부터 증가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2012~2016년 5년 사이에 가장 많은 무기거래가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SIPRI는 최근 5년간 무기 거래가 급증한 이유로, 지역분쟁을 겪고 있는 아시아와 중동 국가들의 무기 수입량이 증가한 점을 꼽았다.

특히 중국·파키스탄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인도는 지난 2012∼2016년 전 세계 무기 수입량의 13%에 해당하는 무기를 해외에서 사들이면서 세계 최대 무기 수입국으로 부상했다. 인도는 세계 최대 무기 수출국인 미국은 물론 러시아, 유럽연합(EU), 이스라엘, 한국 등 다양한 나라에서 무기를 수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예멘에 대한 군사개입 중인 사우디아리바이아 역시 최근 5년간 212%의 무기수입 증가율을 보이며 인도에 이어 세계 2위 무기 수입국으로 부상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대부분의 무기를 미국과 영국에서 수입했다.

베트남도 2012∼2016년 무기 수입이 이전 5년보다 202%나 급증해 수입국 순위에서 29위에서 10위로 뛰어올랐다.

세계 5대 무기 수출국은 미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 독일로 조사됐다. 이들 국가는 전 세계 무기 수출의 74%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지난 5년간 무기 수출이 이전 5년 대비 6.2% 증가하면서 세계 정상급 무기 수출국으로 자리 잡았다.

시에몬 베세멘 SIPRI 선임 연구원은 “지난 5년간 중동 국가 대부분이 선진화된 군사능력을 위해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무기 수입을 늘리는 등 군비경쟁을 가속하고 있다”면서 “지역적으로 군비 통제 요인이 발생하지 않는 한 아시아 국가들은 계속해서 군비를 늘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