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일본 외무상 또 망언 “한국이 다케시마 불법 점거”
<사진=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며 재차 망언을 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2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 분과회에서 “한국의 다케시마 점거는 국제법상 아무런 근거가 없는 채 이뤄지고 있는 불법 점거다”라며 “국제법에 따라 냉정하고 평화적으로 분쟁을 해결한다는 강력한 결의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측에 다케시마 불법 점거를 일본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전달해, 대국적 관점에서 냉정하고 끈질기게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 달에도 “일본 고유의 영토인 시마네 현 다케시마에 대해 일본의 주장을 한국정부에 확실하게 전달하겠다”고 주장했었다. 이후 나온 22일 발언은 수위가 더 높아진 것이다.

일본 시마네(島根)현은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고,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시마네현에서 진행되는 ‘제 12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관련, “정부는 해양정책·영토문제를 담당하는 무타이 순스케(務台俊介) 내각정무관(차관급)을 파견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케시마의 날에 일본 정부 인사를 파견하기는 아베 2차 내각 집권 직후인 2013년부터 올해까지 이번이 5번째다.

스가 장관은 “영토 주권은 나라의 기본으로, 앞으로도 계속해 국내외에 이를 알리고 계몽하는데 힘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외교부가 ‘동해’ 홍보 동영상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것과 관련해 “‘일본해’라는 명칭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명칭으로 우리나라(일본)로선 해당 동영상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정부에 즉각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우리 외교부는 ‘동해’ 표기의 국제적 확산을 촉진하고자 동북아역사재단, 동해연구회 등과 협력해 동해 표기 홍보 동영상을 새롭게 제작, 지난 20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이 열린 시마네 현 마쓰에시 행사장 주변에는 항의 방문한 한국 단체와 일본 단체간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긴장감이 고조됐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