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성균관대 남자화장실에 여성 사진, 8년째 방치

남성 소변기 위에 여성 사진을 부착한 성균관대 남자화장실 사진이 공개돼 SNS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성균관대 성차별·페미니즘 관련 커뮤니티인 ‘성대워치’는 26일 일부 남자화장실에 설치된 여성 사진 철거를 위한 온라인 서명에 들어갔다. 성대워치는 “국제관, 삼성학술정보도서관 등 학내 남자화장실 소변기 위에 여자 사진이 붙어있다”며 “남성의 공간, 특히 자신의 성기를 노출하는 매우 개인적인 공간인 화장실에 남성이 아닌 여성의 사진이 붙어있다는 것은 매우 이질적”이라고 주장했다.

성대워치는 “사람 사진을 넣고 누군가가 쳐다보게 만든 것은 잘못이다. 특히 남성의 성기를 여성이 바라보게 하는 등 남성의 성적 능력을 ‘칭찬’하는데 여성을 ‘이용’했다는 점은 여성들에게도 성적불쾌감을 일으킨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문제가 된 남자화장실에는 과일을 먹거나, 놀란 표정을 한 여성의 사진이 소변기 위에 커다랗게 부착되어 있으며 이는 성균관대 국제관과 삼성학술정보관이 준공된 2009년부터 유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8년간 학생들이 이용해 온 남자화장실이 뒤늦게 논란이 된 것은 학술회의차 성균관대를 방문한 강성현 성공회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의 화장실 사진을 올리며 개탄하면서 발단됐다. 강 교수는 해당 사진에 대해 “황당, 난감, 곧 분노의 감정이 밀려온다.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비난했다.

강 교수는“여기 여성들의 댓글 반응을 봐라. 낙인과 오명에 대해 그렇게 불편해하면서 여성들이 일상으로 감각하는 공포와 분노에 대해서는 귀 기울이지 않느냐”며 “이건 성대 화장실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성과 감성이 심각하게 결여된 한국사회의 단면을 반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교수가 올린 글은 순식간에 퍼져나갔고 이 시간까지 많은 누리꾼들의 공감과 분노를 사고 있다. 성대워치는 문제의 사진 철거를 위한 온라인 서명을 학내 양성평등센터와 행정실 등에 제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