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칼럼
<송정섭의 우리 꽃 이야기>③하늘나리
우린 참 복 받은 땅에 태어났다. 4계절이 뚜렷한 데다 전체의 63%가 산과 계곡으로 이뤄져 4600종 정도의 식물들이 살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4월에 전국 어딜 가나 노란개나리를 볼 수 있고 5월엔 철쭉꽃, 여름엔 진한 녹음이 우거지며 가을의 노랗고 붉은 단풍철을 지나 겨울에 상록들과 흰 눈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자연은 변화무쌍하다. 지구상에 이런 자연을 가진 나라는 그리 흔치 않다. 이런 자연에 살고 있는 야생화들을 찾아 그들이 사는 모습을 전하며 꽃들을 통해 배울만한 꺼리를 찾아 4월부터 월 2회씩 독자에게 전하고자 한다. 꽃을 통해 자연과 교감하고 꽃처럼 사는 분들이 많아지길 기대하며...

 

산수유 아래에서 자라는 하늘나리. 나리들 중 가장 먼저 꽃을 피운다. <사진=송정섭 박사>

어떻게 생겼나

‘하늘나리’, 꽃말은 ‘길들여지지 않음, 변치 않는 귀여움’, 영명은 ‘Star lily’. 위에서 보면 별처럼 생겼으며 이 땅에 자생하는 다양한 나리들 중 ‘하늘을 향해 피는 나리’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원래 자생지가 해발 1000미터 정도의 고산이라 평지에 쉽게 적응하기 어려워 붙여진 꽃말이다.

위에서 보면 별처럼 보인다. 그래서 영명이 Star lily. <사진=송정섭 박사>
자생지에서 만난 하늘나리. 볕이 잘 드는 고산에서 자란다. <사진=송정섭 박사>

어디에 쓰나

꽃이 큰 편이고 빨간색에 가까운 주황으로 선명하고 강렬한 색상이라 눈에 잘 띠어 정원에 잘 가꾸면 충분히 사랑할 수 있는 꽃이다. 정원의 경계부나 화단의 포인트가 될 부분에 모아심기 해 두면 참 잘 어울린다. 특히 꽃이 5월부터 피어 여름에 피는 나리들보다 빨라 자생 나리만으로 여름화단을 만들 때 요긴한 품목이다. 하늘나리, 땅나리, 중나리, 섬말나리, 참나리... 우리 자생나리만으로도 여름내 정원을 아름답게 장식할 수 있다. 정원에 심고 한창 개화기 때 꽃을 잘라 꽃꽂이로 써도 훌륭한 소재다.

진한 주황색 꽃이 순차적으로 피면서 한달정도 간다. <사진=송정섭 박사>

정원에서 가꾸기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에 약하므로 여름에 시원하게 해 주는 게 관리의 핵심이다. 반그늘 이상 볕이 들어오는 곳으로 물 빠짐이 좋은 비옥한 곳에 심는다. 번식은 알뿌리의 인편을 떼어 심는 게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인편을 떼어 깨끗한 삽목상에 심어서 육묘한다. 종자번식도 잘되는데 씨앗을 뿌리면 3년은 지나야 꽃이 핀다. 나리류 중에서 참나리만 주아(꽃대의 잎겨드랑이에 검은색 열매처럼 보이는)가 달리는데 이 주아를 뿌려 번식하기도 한다.

 

길들여지지 않음, 변치 않는 귀여움, 

꽃말이 야생화답다. 야생에서 자란 식물들은 이미 작물화된 장미나 국화 등 화훼류처럼 인위적인 재배가 어려운 게 보통이다. 자기가 좋아하는 환경에서만 수천년 이상 적응해오면서 살아왔기 때문이다. 그러니 하늘나리의 자생지 환경과 생장습성을 조금만 관심있게 알아보면 집에서도 충분히 가꿀 수 있다. 하늘나리, 일단 정착하고 나면 해마다 아무런 댓가 없이 그 자리에 피어 변치 않는 귀여움을 선사한다.

 

<필자 약력>

송 정 섭 이학박사 (사)정원문화포럼 회장

· 농식품부, 산림청, 서울시, 경기도 꽃 및 정원분야 자문위원

· 농촌진흥청 화훼분야 연구원, 화훼과장, 도시농업과장 역임

· SNS 365일 꽃이야기 운영자 및 페이스북 ‘송박사의 꽃담이야기’ 회장

· 꽃과 정원교실 ‘꽃담아카데미’ 개원 (내장산 송죽마을)

송정섭 박사  wolyo2253@n591.ndsoftnews.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송정섭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