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영부인 김정숙 여사 VS 김정숙씨, 정확한 호칭은?
<사진=뉴시스>

[월요신문 김혜선 기자] 최근 모 언론사에서 김정숙 영부인을 두고 ‘김정숙씨’로 지칭해 논란이 거세다. 김정숙 여사가 영부인인만큼 호칭을 ‘김 여사’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김정숙씨로 표현하는게 뭐가 문제냐는 주장도 있다. 정확한 호칭을 사용하려면 ‘여사’가 맞을까 ‘씨’가 맞을까.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여사’를 ‘사회적으로 이름 있는 여자를 높여 이르는 말’로 정의하고 있다. ‘씨’는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거나 이르는 말’로 똑같은 높임말이다. 다만 ‘씨’는 공식적·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 즉, 공식적인 기사 글 내에서는 ‘여사’나 ‘씨’ 둘 중 하나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그러나 ‘김정숙씨’라는 표현에 어색함이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박철우 교수(안양대 국문과)는 본지 통화에서 “사전적인 해석하면 ‘여사’나 ‘씨’ 모두 높임말이다. 어떤 단어가 더 높이는 말인지 알아보려면 어떤 사람들이 어떤 상대에게 이 호칭을 쓰는지 사회언어학적 연구가 필요하다. 보통 일상에서 ‘씨’가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쓰이기 때문에 그렇게 느낄 수는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일상에서도 ‘여사’를 ‘사회적으로 이름 있는 여자’로 쓰지 않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식당에서 서로 동료를 부를 때 ‘○○여사’라고 쓰지 않나. 굳이 ‘여사’와 ‘씨’의 높임 등급을 확인하려면 실제로 불러보는 것이 좋은데, ‘여사님’까지는 괜찮은데 ‘씨’라고 부르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 교수는 “기사에서 호칭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호칭을 문제삼는 것은 권위주의적 발상”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도 보수진영에서 ‘당선인’이냐 ‘당선자’냐를 두고 싸웠다. 진보 쪽이라고 권위적인 생각을 가져도 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nav7396@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돈보만리 2017-05-19 01:10:58

    기자가 쓴 기사는 독자가 읽어야 빛을 발하는것 아닙니까? 호칭이 권위적 상징이라 하면서까지 독자들과 논쟁하는 이유가 혹시 기자님들만의 권위의식 혹은 특권의식은 아닐런지요?   삭제

    • 강은미 2017-05-16 20:31:35

      오마이뉴스에서 실수한 것은 영부인께서 영부인인 권위적이라 "여사"라 불러달라고 하신 것이구요, 당사자께서 그렇게 해달라고 한다면 그 의견을 따르는 것이 옳은 것입니다. 오마이뉴스에서 "씨"를 사용할 수 있냐 문의해서 사용하는 것은 문법에 어긋나지 않다를 국립국어원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라 공지를 띄우고 그것이 사실인냥 뭐하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보수파를 성균관에 문의해보시기 바랍니다   삭제

      • 강은미 2017-05-16 20:27:59

        제가 찾아본 "씨"는 윗어른에게 쓰기 어려운 말이라 나오는 군요. 국립국어원에서는 높여부르는 말이라 사용할 수 있다지 대통령 부인에게 씨라고 쓰는게 합당하다고 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문법상 존칭이라 어긋나지 않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삭제

        • 강은미 2017-05-16 20:25:08

          "씨"의존명사
          (성년이 된 사람의 성이나 성명, 이름 아래에 쓰여)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거나 이르는 말. 공식적ㆍ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
          김 씨
          길동 씨
          홍길동 씨 예문보기   삭제

          • 강은미 2017-05-16 20:22:20

            보수다 진보다가 아니라 통상적으로 예전부터 영부인이란 말이 써왔고 요즘 들어 여사란 말을 쓴다라고 국립국어원에서 말했으면 그렇게 쓰는게 옳다고 봅니다.   삭제

            • 강은미 2017-05-16 20:13:47

              온고지신 [溫故知新] 국문과 교수가 어느 정도의 연륜인지 모르겠으나 전통적으로 우리나라는 관직이나 직업을 붙임으로써 존경을 뜻하는 의미로 써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교수님, 사장님, 교장선생님 등
              그렇게 불러온 거죠. 국립어학원에서는 "여사"를 대통령의 부인으로 사용한다고 했습니다. 나이드신 분들은 영부인이라고 하는 게 옳다고 하시구요. "씨"란 말은 일제시대부터 써왔던 말이라고 합니다.
              박철우 교수는 왜 교수님이라고 합니까? 박철우씨 라고 학생들이 부르면 반가이~ 오 누구누구냐? 하시나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