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경제 이슈
‘연락두절’로 미지급된 만기보험금 1조2천억원 넘어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임해원 기자] 보험기간이 만료된 후 지급돼야 할 보험금 1조2000억원이 미지급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보험회사들의 만기보험금 미지급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생명보험사 1조676억원, 손해보험사 1542억원 등 미지급 보험금의 규모가 총 1조221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사의 경우, 삼성생명이 2243억11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화생명 1572억1400만원, 농협생명 1566억2000만원, 교보생명 1273억6000만원 순이었다.

손해보험사는 삼성화재가 410억690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동부화재가 374억9300만원, 메리츠화재가 190억2700만원, 롯데손보가 118억35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소멸시효가 지난 휴면보험금 건수는 무려 640만건에 달한다. 소멸시효가 지난 만기보험 미지급금 중 일부는 ‘서민금융진흥원’의 재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은 이처럼 대량의 만기보험금 미지급금이 발생하는 이유로 보험가입자의 ‘연락두절’을 꼽았다. 금감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유선·우편·이메일·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휴면보험금을 찾아주는 캠페인을 펼쳐왔다. 하지만 이번 조사 결과 만기보험금이 1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나, 좀 더 효율적인 대책을 강구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성원 의원은 “만기보험금 미지급액이 수조원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과 보험사들은 정확하게 어떤 이유로 만기 보험금을 찾아가지 않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확하게 왜 찾아가지 못하는지 조속히 파악해서 하루라도 빨리 주인에게 돈을 찾아주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