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경제 CONSUMER VOICE
'홈앤쇼핑' 신사옥 건설관련 불법로비 정황포착... 경찰, 압수수색 단행시공사 삼성물산 협력사 등 참고인 조사
(사진=홈앤쇼핑 홈페이지)

[월요신문=유수정 기자] 경찰이 TV 홈쇼핑 홈앤쇼핑의 신사옥 건설 시공사 선정 관련 의혹과 관련해 홈앤쇼핑(대표 강남훈)을 압수수색하고 나섰다.

11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수사진 20여명을 동원해 서울 강서구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에서 입찰 관련 서류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홈앤쇼핑은 경쟁입찰을 거쳐 2015년 1월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대림산업을 떨어뜨린 과정에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당시 대림산업은 삼성물산보다 무려 180억가량 낮은 입찰가를 제시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우선적으로 업체 선정을 둘러싼 불법 로비나 의사결정 절차 위반, 외압 등은 없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등 관련자들이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합당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역시 들여다 볼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자체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선 뒤 삼성물산 하도급업체 관계자 일부를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 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홈앤쇼핑 측은 “현재 오전부터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상태이며, 이런 상황에서 공식적인 입장을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입장을 표하면서도 “앞서 해당 사안과 관련해 입찰공고 당시 예정가액을 선정해놓고 진행했으며, 해당 금액보다 현저히 낮을 경우에는 유찰시킨다는 것을 미리 공고했던 바 있다고 밝혔던 바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난 이후 업체 선정에 관여한 주요 관계자들에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유수정 기자  yu_crystal7@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