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흥행영화 대부분 변칙개봉 '불공정 출발'대형 배급사, 상위 30편 중 25편 반칙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재경 기자] 지난해 개봉영화 흥행순위 상위권 영화 대부분이 개봉 관례를 깨고 변칙 개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이저 배급사와 해외 메이저 직배사 중심의 변칙 개봉이 영화산업 불공정행위의 새로운 수단으로 굳어지고 있지만 이를 제재할 수단이 마련돼 있지 않아 대책이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1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 더불어민주당)이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2016년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흥행순위 상위 30편 중 25편이 목요일 개봉 관례를 깨고 수요일에 개봉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위 이내 영화 중에서도 1위 <부산행>을 비롯해 8편이 수요일에 개봉했다.

6대 대형배급사의 경우 개봉영화의 53.7%를, 4대 직배사의 경우 63.8%를 수요일에 개봉하는 등 배급사별 주력영화들의 경우 수요일 개봉이 대세를 이뤘다. <부산행>은 개봉 당일 상영 점유율 53.7%를, 2위 <검사외전>은 45.4%를, 3위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는 63.7%를 기록하는 등 국내 메이저 배급사와 해외 메이저 직배사 영화들이 수요일에 개봉됨으로써 소규모 작은 영화의 설 자리를 좁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개봉일에 대한 명시적인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주 5일제가 정착되기 이전에는 주말을 앞둔 금요일 개봉이, 주5일제 정착 이후에는 목요일에 개봉하는 것이 관례로 자리 잡아왔다. 수요일 개봉은 하루 일찍 개봉해 신작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전략이자 영화관람 지원 정부 정책이 집중되는 ‘문화가 있는 날’이 수요일인 점을 겨냥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개봉 전일 혹은 개봉 전 주말을 이용한 대규모 유료시사회도 변칙 개봉 수단으로 활용됐다. 외국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는 개봉 전일 1173개 스크린에서, 한국 영화 <곡성>은 895개 스크린에서 유료시사회를 열었다. 또 외국영화 <나우유씨미 2>는 개봉전 3일 동안 1472개 스크린에서, 한국영화 <부산행>의 경우 개봉 전 주말 사흘 동안 1284개 스크린에서 유료 시사회를 열었다. 1일 단위 스크린수 기준으로 600개 이상 영화는 4편, 401~500개는 8편, 301~400개는 13편, 201~300개는 4편 100~200개는 10편에 달한다.

이들 영화는 개봉 이전에 사실상 개봉에 준하는 유료시사회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극대화했다. <부산행>은 개봉 전 유료 시사회를 연 주말 사흘 간 전체 상영영화 매출의 19.9%, 상영 한국영화 매출의 51.1%를 점유했고, 영화 <곡성>은 개봉 하루 전 유료시사회를 열어 전체 영화 매출의 53.6%, 한국영화의 78.5%를 점유했다.

2016년에 1일 100개관 이상에서 유료시사회를 실시한 영화들의 유료시사회 상영 실적을 보면, CJ E&M과 메가박스플러스엠을 제외하고, 국내 메이저 배급사와 해외 메이저 직배사가 모두 적극적으로 유료시사회를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스크린수와 상영횟수에서는 국내 배급사 중 롯데 엔터테인먼트(점유율 스크린수 19.2%, 상영횟수 20.9%)가, 해외 직배사 중에서는 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스크린수 점유율 15.0%)와 이십세기폭스코리아(상영횟수 점유율 17.2%)가 가장 대대적인 유료시사회를 열었다. 매출액에서는 <부산행>을 배급한 NEW(33.8%)와 <나우유씨미 2>를 배급한 롯데 엔터테인먼트(20.0%), <곡성>을 배급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19.8%)가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이처럼 수요일을 개봉일로 잡은 영화들이 다시 사실상 화요일 또는 개봉 전 주말에 개봉하게 됨으로써 ‘목요일 개봉’이라는 업계의 룰이 의미를 잃은 것은 물론 그 전 주에 개봉한 군소 배급사 영화들이 7일 최소 상영 보장을 받기는 더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변칙상영 금지 외에 최소 상영기간 보장, 영화 개봉 3일 전 예매사이트 개시 등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 주요 내용들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대형영화가 일시에 스크린을 과다 점유하지 않게 해 작은 영화에도 공정한 상영기회가 보장되도록 모든 영화가 최소 1주일 이상의 상영기간을 보장하자는 최소 상영기간 보장과 관련해서는 연속 7일 상영이 80.4%, 7일간 최소상영회차인 35회차 이상 상영이 51.5%, 연속 7일 동안 최소 5회 이상 상영은 44.0%에 그쳤다.

한 편의 영화를 온종일 1개 관 이상에서 상영하는 이른 바 ‘온관상영’ 비율은 44.9%에 그쳤다. 개봉작 전체에 대한 온광상영 비율은 CGV 44.4%, 롯데시네마 45.2%, 메가박스 45.6%였다. 스크린별 평균 상영 편수가 전년대비 0.2편 증가한 2.08편을 기록하는 등 늘어나는 상영편수를 상영기간은 유지하면서 상영회차를 줄이는 방식으로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개봉 일주일 전 예매오픈 권고, 9개 이상 스크린 보유 상영관의 경우 최소 1주일 전, 1회 상영 이상 예매오픈 준수, 목요일 개봉 기준 최소 3일 전인 월요일에 예매오픈 원칙 준수 등의 예매오픈 관련 협약과 관련해서는 브랜드극장 모두 월요일 포함 2일전 예매 오픈율이 50%를 넘지 않는 등 중·저예산 영화, 독립영화, 예술영화에 불리한 환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배급 이슈와 관련해서는 스태프 표준계약서 사용률은 60% 수준으로 이전에 비교해 소폭 상승했으나 일부 투자배급사에서는 표준근로계약서를 체결하고자 해도 제작사와 사용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사례가 발견돼 제도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 모니터링은 2013년부터 매년 시행되는 사업이다. 2000년대 들어 영화산업의 독과점 구조가 심화되고 불공정 행위가 기승을 부리자 2011년 10월 21일 정부, 영화업계, 영화단체 등이 한국영화 동반성장 협의회를 발족하고, 2012년 7월 16일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을 체결했다.

2013년 4월10일 후속 조치로서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 부속합의문을 채택했으며, 같은 해 12월 이행협약 부속합의문 실행을 위한 한국영화산업 불공정행위모니터링신고센터를 발족했다. 이후 2015년까지 센터에서 이행협약 내용에 대한 연간 모니터링을 수행하다가 2016년부터 영화진흥위원회로 이관돼 그 결과가 ‘2016년 한국영화 동반성장 이행협약 모니터링 보고서’로 작성된 것이다.

김병욱 의원은 “최근 10여 년간 한국 영화산업은 양적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이룬 반면 수직계열화와 독과점, 불공정행위와 같은 과제를 안게 됐다”며 “영화산업의 불공정행위가 여전히 심각한 상태임이 확인된 만큼 더 늦기 전에 공정환경 조성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경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