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핫이슈 추적
5·18 당시 암매장지 추정 옛 광주교도소 현장조사 시작
옛 광주교도소 현장조사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김혜선 기자]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들이 암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 안팎에 대한 현장 조사가 18일 시작됐다.

5·18기념재단은 옛 광주교도소 내·외부 토지를 소유한 법무부의 승인 하에 이날부터 19일까지 이틀간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이날 현장조사에는 기념재단과 5월 단체·광주시·법무부 관계자, 조현종 전 국립광주박물관장을 비롯해 암매장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제보자, 발굴에 도움을 줄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재단에 따르면 옛 광주교도소는 5·18사적지 22호로 1980년 5·18당시 시민군과 계엄군의 주요 격전지이자 민주·인권 투사가 투옥돼 고문당하던 장소다. 광주교도소는 1980년 5월18일 31사단 96연대 제2대대가 지키고 있다가 21일 오후 5시30분께 전남대에서 철수한 3공수여단으로 교체됐다.

교도소 부근 민간인 희생자는 대부분  3공수여단이 머무는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3공수여단은 담양·곡성 방면으로 가는 고속도로와 국도 입구를 차단하고 시위 차량은 물론 무장하지 않은 민간인 차량에까지 총격을 가했다.

지난달에는 5·18 당시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던 재소자가 암매장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재단은 광주교도소에 주둔했던 3공수여단 부대원이 남긴 메모에서 암매장 관련 약도를 찾아내 이 부근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 약도에 표시된 장소는 37년 전과 달리 콘크리트 공사가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래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발굴 조사를 하기 위해 어떤 사전 작업이 필요하고, 어떤 식으로 발굴을 진행해야 하는지, 어떤 장비가 동원되는지 등을 확인할 것”이라며 “발굴할 장소도 범위를 좁혀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