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올해 보험금 지급지연액 1.9조 돌파, 5년간 총 13.9조 달해신한생보·롯데손보, 지급지연율 ‘꼴찌’ 불명예

 

[월요신문=임해원 기자] 최근 5년간 생명보험사 및 손해보험사에서 지급기한을 초과한 지급지연액이 13조8976억원에 달해, 보험금 지연지급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지연지급된 보험금은 생명보험사 8조7932억원, 손해보험사 5조1044억원이었다. 상반기 지급지연율은 생명보험사의 경우 19.3%에 달했으며, 손해보험사의 경우 17.2%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사 중 지급지연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44.6%를 기록한 신한생명이었으며, 다음으로 라이나, 교보, 현대라이프, 흥국 순이었다. 손해보험사 중에서는 롯데가 31.6%로 가장 높았고 농협, 한화, 동부, 삼성이 뒤를 이었다.

<자료=박찬대 의원실 제공>

현행 규정상 보험금은 청구서류 접수일로부터 3영업일 이내에 지급돼야 한다. 또한 지급사유 조사 및 확인이 필요한 경우 생보사는 10영업일, 손보사는 7영업일 이내에 절차를 마치고 지급하도록 되어있다.

박 의원은 “전체 보험금 지급지연액이 5년간 13조8976억 원에 달하고, 올해도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지급지연 행태가 보험사들이 상습적인 관행으로 보인다”며 “금융당국은 보험금 지급기간이 늦고, 지급지연율이 높은 보험사에 대해 어떤 문제가 있는지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박 의원의 지적에 대해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한생명은 타 생보업체에 비해 보장성 보험상품 판매 비율이 높고, 고액 보장 상품의 경우 정밀심사가 필요한 상황이 자주 발생해 지급지연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했다.

임해원 기자  sthintheair@gmail.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