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최근 논란에 이유 막론하고 죄송"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재경 기자] 축구대표팀의 거듭된 부진과 최근 불거진 협회 임직원들의 비위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공개 사과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대표팀의 부진한 경기와 더불어 협회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는 거스 히딩크 전 감독 부임을 둘러싼 깔끔하지 못한 일처리로 국민적 비난을 사고 있다. 이와 맞물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 역시 경기력 저하로 집중 포화를 맞자 정 회장이 성난 여론을 달래기 위해 직접 전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임직원들이 골프장, 유흥업소 등에서 공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사건 역시 정 회장의 사과를 부추겼다. 사태가 터진 뒤 정 회장이 직접 입장 표명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회장은 "히딩크 감독 논란으로 상황이 악화된 것은 무척 안타깝다"며 "초기에 대응을 명확히 하지 못한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하지만 그것이 이번 사태 본질을 덮을 수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정 회장은 "대표팀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나와 협회는 신태용 감독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내겠다"고 덧붙였다.

 

이재경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