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박지원, 청와대 정무수석 측근의 e-스포츠산업 관련 의혹 강력 비판“일부의 잘못으로 인해 e-스포츠산업 전체가 매도되는 일이 없기를”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전병헌 정무수석 측근의 e-스포츠 산업 관련 비리 의혹을 강력 비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회의원시절 측근의 e-스포츠 산업 관련 비리 의혹에 대해  “현재 게임산업의 어려움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전 세계 최초로 ‘e-스포츠’라는 말을 만들고 한국 게임산업의 진흥을 이끌었던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검찰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측근의 홈쇼핑 승인 관련 뇌물혐의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김대중 정부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 재직 당시 “1999년 문화관광부 장관으로 강변테크노마트에 게임종합지원센터 지원을 시작했고, 전 세계 최초로 ‘e-스포츠’라는 말을 만들어 지금 한국 e-스포츠 산업의 토대를 닦았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당시만 해도 게임산업은 소니나 닌텐도 등 일본 미국이 선두국가였고, 우리는 시작단계에 불과했다”면서 “삼성전자 윤종용 부회장을 만나 삼성의 게임산업 진출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삼성전자는 재벌이 게임까지 진출하느냐는 국민정서상, 게임산업 진출은 어렵다했다”면서 “대신 게임월드컵으로 게임산업에 기여하겠다며 2000년 출범한 것이 세계최대규모의 게임월드컵 ‘월드사이버게임챌린지’ (WCGC) 였다”고 회고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공세의 화살을 노무현 정부 당시 ‘바다이야기’로 전환했다.

그는 “2006년 ‘바다이야기’ 사태가 터지면서 게임산업은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게임산업 진흥정책은 규제로 바뀌었고 PC방에 대한 규제로 인해 한때 세계최고를 자랑했던 게임산업은 점차 쇠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게임제작사들은 일본이나 미국증시로 상장을 선택했고 많은 게임개발자들은 중국으로 넘어갔다”면서 “우리 e-스포츠산업에 다시금 어두운 그림자가 비치고 있다. 잘못한 것이 있다면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 그러나 일부의 잘못으로 인해 e-스포츠산업 전체가 매도되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지적했다.

여의도 정치권의 한 인사는 “전병헌 정무수석이 측근의 e-스포츠 산업 관련 비리 의혹으로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현재 국회의원시절 보좌진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지만 상황에 따라서 전 수석도 소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노련한 박지원 전 대표가 현 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층의 비리 의혹을 부각시키며 대여 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 문제를 거론하며 여권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