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김진태, 연일 홍준표와 바른정당 탈당파 작심 비판“홍준표의 사당화(私黨化) 우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연일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탈당파를 겨냥해 비난을 쏟아냈다. 사진제공=뉴시스
친박계 김진태 의원이 연일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탈당파를 겨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준표 대표에 대해 “홍준표 대표가 서청원, 최경환에 대해선 책임정치 차원에서 물러나라고 하면서 복당파에 대해선 그 분들의 정치적 선택이라고 한다. 그럼 김무성은 정치적 책임 안져도 되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총선 참패, 자당 대통령 탄핵 주도, 탈당해서 다른 당으로 대선까지 치른 걸 벌써 잊었나?”라며 “서,최와 김이 다른 건 홍대표에게 고마워하고 줄을 설거라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이래서 내가 홍준표의 사당화(私黨化)를 우려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당의 대표가 이런 식으로 사심(私心)을 가지고 당을 운영해선 안된다”고 꼬집었다.
 
김진태 의원은 9일에는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당이 망하기를 바라며 뛰쳐나갔다가 안 망하니까 다시 슬며시 기어들어오는거다”라며 “보수대통합? 웃기지 마라. 탈당해서 당 만들 때도 보수통합하려고 만들었나?”라고 원색적인 비판으로 쏟아냈다.
 
아울러 “내가 이래서 우린 한번 죽지만 이 배신자들은 두 번, 세 번 죽을 거라고 하지 않았나”라며 “이미 두 번 죽었고 곧 또 배신해서 세 번 죽을 거다”라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차라리 바른당 '자강파'가 소신 있는거다. 거기 있어도 우리 당하고 보조를 맞춰왔다”면서 “사람이라면 그 정도 양심은 있어야 한다.북풍한설에도 당원들이 피눈물로 당을 지켜왔는데 침을 뱉고 떠난 자들의 무임승차는 있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보수 정치권의 한 인사는 “김진태 의원과 같은 강경 친박은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탈당파의 결합에 경계심을 갖고 있다. 즉 양 세력이 친박 청산을 내세우며 당을 장악하려는 의도로 본다”면서 “특히 당내 기반이 약한 홍준표 대표가 현재 실시하고 있는 당무감사를 통해 친박 원외 위원장들을 대폭 정리하고 당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친박이 아무리 반발해도 바른정당 탈당파가 갈 곳은 한국당밖에 없고 홍 대표와의 이해관계가 일치하기 때문에 복당은 불가피하다. 다만 당내 계파가 하나 더 생겨 당내 갈등은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진생 2017-11-10 07:42:47

    김진태의원님 같은 분이 있으니 위로가 되네요.김무성 자한당에 홍준표가 불렀지 정말 쓰레기들이네 인간이하 김영삼이 데려온 쓰레기들이지 한심하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