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유승민ㆍ안철수 만남…중도통합론 본격 논의 움직임안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 유 “국민의당과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
중도통합론의 두 주역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가 만났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중도통합론의 두 주역이 만났다.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는 14일 오후 두시에 국민의당 당대표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를 만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유 신임대표를 맞아 “국민의당과 그리고 바른정당은 기득권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동질감을 표했다.
 
안 대표는 “유승민 대표는 경제학자로 그리고 저는 벤처 기업가로 시작했다”면서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 깊은 논의들, 그리고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도 “어제 저희들 당원대표자 회의를 했고, 바른정당의 당대표로 취임하고 나서 인사를 드리고 앞으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력 또는 가능성을 이야기 해보기 위해서 오늘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고 답했다.
 
유 대표는 “어제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방문했을 때는 언론에서 전혀 관심 없으셨는데 오늘은 상당히 많이 오셨는데 아마 그만큼 관심 있으신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평소에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님들, 또 국민의당 당원들,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어 나가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에 많이 공감을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서로 중도통합에 대해 교감을 나누고 있는 중이다. 양 자의 이날 만남은 향후 중도 통합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만남으로 의미가 특별했다.

유 대표는 “특히 지난번 김동철 원대대표님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아 이분들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정말 국민의당의 생각이라면 이분들이 우리 바른정당하고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그런 마음,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 경제, 민생, 한국정치의 개혁 이런 데에서 생각이 많이 일치 하는구나’, ‘앞으로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 이런 공감을 하면서 대표연설을 경청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짧은 시간이지만 진솔한 대화를 통해서 양당 간의 협력, 또 우리 둘 다 야당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하고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역할을 어떻게 같이할 수 있을까 대화를 해보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른정당 사정에 밝은 한 인사는 <월요신문>과의 만남에서 “유승민 대표가 바른정당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손을 잡아야 할 것 이다”이라며 “양자가 각 당의 대표가 됐으니 중도 통합론에 대한 논의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만일 바른정당에서 비중있는 인사들의 추가 탈당이 발생한다면 국민의당으로의 흡수통합 가능성도 있다”면서 “유승민 대표의 셈법은 더욱 복잡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