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문 대통령, 말도 많고 의혹도 많던 홍종학 임명 단행…야4당 4색 반응 내놓아한국당·국민의당은 청와대 인사라인 쇄신 촉구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을 단행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을 단행했다. 야권은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에 거센 반발과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청와대 인사라인 쇄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소벤처기업부의 갈 길이 아주 바쁘다”며 “이런 사정을 감안해서 야당들도 양해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 참 사람 일이 마음 같지 않다. 새 정부 경제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중소기업과 중소상공인,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 육성 부분이라고 생각했는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임명)을 이제서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의 반대가 있었지만, 정부 조각이 시급하게 좀 마무리돼야 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갈 길이 아주 바쁘다, 이런 사정을 감안해서 야당들도 양해해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야4당은 각각 제 목소리를 내며 다양한 평가를 내놓았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언급할 가치도 없는 홍종학 전 의원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이라고 혹평했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 이제 지쳐서 논평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 홍종학 전 의원은 국민들을 무시하고, 국회를 외면한 채 낙하산 취업에 성공했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홍종학씨를 장관이라고 우겨도 국민들은 홍종학씨를 홍종학 전 의원이라고 부를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특히 협치 중단을 선언하며 “마지막 내각 인선까지 참사를 초래한 조국 민정수석과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은 구중궁궐에 숨어 숨죽이지 말고 국민들 앞에 나와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압박 공세를 펼쳤다.

국민의당도 청와대 인사라인 전면 쇄신을 촉구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6개월이 넘어서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의 마지막 퍼즐마저도 민심을 역행하는 우를 범했다. 근본적으로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과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압박했다.

김 대변인은 “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낙마 7명,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강행 장관은 5명이다. 가히 인사참사 수준이다”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현 정부의 인사결과가 “참담한 수준”이라고 평가절하하며 “청와대는 인사 추천라인과 검증라인의 전면적 쇄신으로 인사실패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바른정당은 두 야당과 달리 비판의 강도를 낮췄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임명강행 이유를 짐작할 수는 있지만, 그래도 바람직하지 못한 임명”이라고 평가했다.

유 대변인은 “정권의 인물난 때문에 (아무리 사람이 없더라도) 중소벤처기업부를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게 절세 노하우를 전수하는 곳으로 만들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홍종학 장관 임명에 대해 “홍종학 장관은 정의당을 제외한 야당들과 국민들 상당수가 왜 본인을 반대했는지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홍종학 장관이 더 높은 도덕성을 가지고 공직생활을 하는지, 중소기업 벤처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정책을 제대로 펼쳐나가는지 엄밀히 지켜보고 뜨겁게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