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정가 이모저모
정의당 윤소하,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서울시가 나서야”“노동자 처우개선과 시민안전에 아무런 투자도 하지 않는 구조”
윤소하 정의당 정의로운 복지국가 본부장(왼쪽에서 두번째) 은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과 관련해 서울시가 직접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윤소하 정의당 정의로운 복지국가 본부장은 4일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과 관련, 잘못된 운영 구조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서울시가 직접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윤소하 본부장은 이날 오전에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 나와 “이번 파업은 서울지하철 9호선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파업이라는 점에서, 정상화를 위해 반드시 먼저 해결되어야 할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서울지하철 9호선은 파업 5일째를 맞아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윤 본부장에 따르면 현재 지하철 9호선은 1~8호선 노동자가 1인당 승객 16만여 명을 수송하는 데 반해, 1인당 승객 26만여 명 수송을 책임져야 하고, 25개역 중 10개역은 상시 근무자가 1인 역일 정도로 절대적인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부족한 인력은 곧 기관사 등의 피로 누적으로 이어지고, 결국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는 것이 윤 본부장의 지적이다.

그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노선과는 달리 9호선은 다단계 구조로 운영된다”며 “서울시는 시행사와, 시행사는 다시 운영사와 위탁 계약을 맺고 있다. 그러다 보니 지난 7년간 누적 당기순이익 270억1천300만원의 무려 87%를 배당금으로 가져가고, 정작 인력 확보 등 노동자 처우개선과 시민안전에는 아무런 투자도 하지 않는 구조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본부장은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시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근본적으로 민간이 맡고 있는 운영을 서울교통공사가 직접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그전이라도 최소한의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인력 확대를 위해 나서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지하철 9호선의 조속한 정상화를 바라며, 이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가 직접 나서 문제를 해결해 갈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