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은행
차기 농협은행장에 이대훈 농협상호금융 대표 유력
차기 농협은행장에 이대훈 농협상호금융 대표가 유력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홍보영 기자] 차기 농협은행장에 이대훈 농협상호금융 대표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중앙회는 지난 4일 이대훈 농협상호금융 대표의 사표를 처리했다. 현재 농협상호금융은 대표이사직무 대행체제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 대표의 농협은행장 이동이 확실시되고 있다.

같은 날 농협금융지주는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선임을 논의하기 위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연기한 바 있다.

그동안 차기 농협은행장 후보로 오병관 농협금융 부사장과 서기봉 농협생명 사장, 고태순 NH캐피탈 사장, 이인기 농협카드 분사장, 김형열 농협은행 부행장, 박규희 농협은행 부행장, 이창호 농협 부산지역본부장 등이 거론돼 왔지만 최근 이대훈 상호금융 대표가 물망에 오르면서 임추위의 고민이 깊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대훈 대표는 1960년생으로 경기도 포천 출신이다. 동남종합고와 농협대, 중앙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지역농협인 포천농협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85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했으며 2004년에는 농협은행으로 자리를 옮겼다. 프로젝트금융부장, 경기영업본부장, 서울영업본부장을 거쳐 지난해 11월 상호금융 대표로 초고속 승진했다.

한편 이대훈 대표가 농협금융 계열사의 최고경영자로 옮기려면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 상호금융이 소속된 농협중앙회가 공직 유관기관이기 때문이다. 이달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는 오는 22일 열린다.

홍보영 기자  by.Hong@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홍보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