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경제 이슈
증권사 3분기 실적개선에도 웃을 수 없는 이유누적순익 2조 9312억 전년동기 대비 62.1% 늘어
파생이익 손실폭 줄였지만 주식·수수료 대폭 감소
자료:금융감독원

[월요신문=임민희 기자] 증권사들이 파생관련 손익 개선으로 3분기에 안도의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주요 수입원인 수수료수익과 주식·채권이익이 대폭 감소해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올해 3분기까지 거둔 당기순이익은 2조93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1조 8078억원) 대비 무려 62.1% 증가했다. 파생상품거래가 크게 늘어난 것이 실적증가로 이어졌다.

분기별 순익을 보면 3분기 증권사(55개) 순익은 1조 134억원으로 전분기(9446억원) 보다 7.3% 늘었다.

자기매매이익은 846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628억원 증가(120.5%)했다. 특히 파생관련 이익은 전분기 대비 손실폭(△8803억원→△1259억원)이 크게 줄어 7544억원 증가(85.7%)했다.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증가와 파생상품거래·평가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반면 주식관련 이익은 전분기 대비 372억원 감소한 2098억원에 그쳤다. 채권관련 이익은 762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544억원 감소했다. 이는 금리가 상승하면서 채권처분·평가손실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수수료도 재미를 못봤다. 3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 103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110억원 줄었다. IB수수료수익(전분기 대비 △827억원)와 주식거래대금 감소에 따른 수탁수수료(전분기 대비 △333억원)가 감소한 탓이다. 판매관리비는 1조 954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81억원 줄었다.

선물회사(5사) 3분기 순익은 38억원으로 전분기(31억원) 대비 22.8% 늘었다. 판관비가 전분기 대비 4억원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한편, 3분기(누적)에 증권사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5.9%로 전년동기(3.9%)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선물회사의 ROE는 3.0%로 전년동기 2.6% 대비 0.4%포인트 증가했다.

임민희 기자  bravo159@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임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