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매년 최대 실적갱신…인터넷생보시장 ‘우뚝’지난해 신계약 월납 초회료 28.1억 전년보다 73.7% 증가
수입보험료 99.1% 증가한 530억…온라인 방카 공략 주효
<자료제공=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월요신문=임민희 기자]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사장 이학상)이 2013년 12월 국내 최초의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로 출범한 이후 매년 최대실적을 갱신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라이프플래닛은 지난해 실적을 집계한 결과 신계약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합계가 28억1000만원으로 2016년 같은기간(16억2000만원) 대비 73.7%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년 전과 비교해 무려 2.4배 이상(11억3000만원, 149%) 증가한 수치다.

월납 초회보험료는 신규 보험계약자가 내는 1회차 월 보험료로 보험회사의 시장점유율을 나타내는 핵심적인 영업지표다. 라이프플래닛은 지난해(1~10월 생명보험협회 공시 기준) 초회료 누적 기준으로 시장점유율 36.6%를 차지해 인터넷보험(CM) 업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2017년 연간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266억여원) 대비 99.1% 증가한 530억여원을 기록했다.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이 빠르게 성장세할 수 있었던데는 보장성상품과 저축성상품의 고른 판매와 함께 지난해 온라인 방카슈랑스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 결과로 풀이된다.

2013년 말 출범 시부터 현재까지 전체 보유계약 건수 기준으로 보장성보험의 비중이 65.7%를 차지했다. 저축성보험은 34.3%로 나타났다.

주요 상품별로는 암보험이 전체의 22.1%를 차지했다. 이어 국내 최초로 경과이자 비례방식을 적용한 저축보험(13.2%), 정기보험(11.0%), 연금저축보험(8.5%), 연금보험(8.2%) 등의 순이었다.

방카슈랑스 상품 보유계약 건수는 전체의 6.7% 가량을 차지했다. 라이프플래닛은 현재 우리은행,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을 비롯해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와 제휴를 맺고 온라인 방카상품을 판매 중이다.

전체 가입 고객의 연령대는 온라인 금융환경에 익숙한 30대가 48.7%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어 40대(27.7%), 20대(14.4%) 순으로 높았다.

가입자의 30.6%는 전문직 종사자로 이중 보험 및 금융분야 종사자가 10.6%로 가장 많았다. 모바일 가입 비율은 전체의 32%로 3명 중 1명은 모바일로 가입했다.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모바일 가입시스템을 구축하고 꾸준히 모바일슈랑스와 시스템 안정화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풀이된다.

이학상 라이프플래닛 사장은 "지난 4년간 소비자지향적인 혁신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인 결과 고객들의 신뢰를 얻어 명실공히 인터넷 생보시장 리딩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장기산업인 인터넷 생명보험업의 특성상 급격한 외형의 성장보다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하고 우량고객을 확보하는 등 견고한 내실 다지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임민희 기자  bravo159@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임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