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신용카드
이동철 국민카드 사장, 첫 조직개편…본부주도 자율조직제 도입애자일 신설로 조직혁신 추진, 글로벌사업부 확대 개편
신설한 데이터전략본부서 지주·은행·카드 업무 총괄

[월요신문=임민희 기자]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이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개편은 ▲창의적이고 역동적이며 끈질기게 실행하는 조직 구축 ▲미래 성장 동력 발굴과 본업 경쟁력 강화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KB금융그룹의 성장에 선도적 역할 수행 등 3대 핵심과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조직 구축’을 위해 상설조직 ‘애자일(Agile)’을 신설하고 본부 내 인력과 자원 운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본부주도 자율 조직제’를 도입했다.

‘스웨그(SWAG)’라고 이름 지어진 ‘애자일’ 조직은 독립된 의사결정권과 전결권을 부여 받아 ▲새로운 기업문화 구축을 포함한 ‘역량 파괴적 혁신 과제’ ▲‘로보틱스 프로세스 자동화(RPA)’ 확대 등의 ‘기존 영역의 혁신과제’ ▲대고객 마케팅체계 전환과 같은 ‘전사적 앤드 투 앤드(End-To-End) 실행 과제’ 등 총 3개영역에 걸쳐 조직혁신과 시스템 변화를 이끄는 역할을 담당한다.

대내외 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이 가능한 유연한 조직으로의 탈바꿈을 위해 ‘본부주도 자율 조직제’도 선보였다. 이 제도는 담당 본부의 조직을 본부장이 필요 시 자율적으로 조정하는 것으로 주요 현안과 전략적 판단에 따라 조직을 기민하게 재설계하고 가용자원도 집중할 수 있다.

본격적인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해외진출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글로벌사업부’를 확대 개편하고 ‘프로세싱 대행(Processing Agency)’ 사업을 수행할 ‘PA추진부’를 신설했다.

해외시장 창출의 첨병 역할을 맡은 ‘글로벌사업부’의 경우 라오스, 미얀마 등 기존 진출 국가에서의 사업활성화를 도모하고 인도차이나 반도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진출 지역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PA추진부’에서는 카카오뱅크 체크카드 업무 대행 등 기존 프로세싱 대행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과 함께 사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새로운 대행 사업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KB금융그룹 내 데이터 시너지 극대화와 빅데이터 역량 강화 차원에서 ‘데이터전략본부’도 신설됐다.

‘데이터전략본부’는 매트릭스 운영체계에 따라 KB국민카드·KB금융지주·KB국민은행 등 3개사의 데이터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데이터 총괄임원’을 정점으로 임원급인 ‘데이터전략담당’이 카드부문의 데이터 자산화와 수익화 등의 업무를 진두지휘하는 구조를 갖췄다.

‘데이터전략본부’ 내에는 데이터 관련 전략·정책 수립과 운영을 담당하는 ‘데이터혁신부’와 빅데이터 분석 및 빅데이터 기반 신사업 발굴 등을 수행하는 ‘데이터분석부’ 등 2개부서가 편제됐다.

이번 직제개편에 따라 본부 조직은 기존 ‘10본부 38부 3센터’에서 ‘11본부 39부 1애자일조직 3센터’로 조정됐으며 영업점은 기존과 같이 25개 지점 체제가 유지된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직제개편은 창의적이고 역동적으로 작동하는 조직과 기업문화를 만들고 카드 비즈니스 수익성 감소 등 경영 환경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임민희 기자  bravo159@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임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