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정문국 ING생명 사장, 올해 영업전략…FC 강화·보장성보험 확대새해 영업전략회의 개최, 독보적 자본력 기반 지속성장 추진
정문국 ING생명 사장이 지난 10일 2018년 영업전략을 발표했다.<사진=ING생명>

[월요신문=임민희 기자] 정문국 ING생명 사장이 재정 컨설턴트(FC) 로열티 강화와 보장성보험 판매 확대에 중점을 둔 새해 영업전략을 내놨다.

ING생명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정문국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지점장(BM), 영업팀장(SM) 등 영업관리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ING생명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ING생명은 올해 영업전략으로 ▲독보적인 자본력에 기반한 FC 로열티 강화 ▲보장성 보험 판매 확대 ▲FC도입 전략 다각화를 제시했다.

먼저 ING생명의 핵심영업 채널인 FC채널은 자본건전성을 적극 활용해 업(業)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성과를 이끌어 내 FC들의 소득 증대와 로열티 향상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기반을 구축해나가기로 했다.

상품별 특화 교육과 현장 방문코칭, 언더라이팅 교육 등 다양한 맞춤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해 FC의 보장성보험 판매역량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ING생명은 FC 도입을 위한 다각화 전략을 마련해 실행할 방침이다. 본사는 영업지원을 더욱 확대해 수수료제도를 개선하고 리크루팅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다. BM/SM은 연령별/경력별 프로그램을 활용해 FC 후보자 맞춤형 리크루팅을 진행하기로 했다.

20-30대 FC가 전체 FC의 63.3%에 이르는 젊은 FC조직을 갖춘 ING생명은 신인 FC 수수료를 개선하고, 저차월 FC를 중점 육성해나가는 한편 사내 MBA코스를 신설해 FC 전문성을 한층 향상시킬 계획이다.

정 사장은 “RBC비율 502%에 이르는 독보적인 자본력 위에 업계 최고 수준의 설계사 생산성과 설계사 합격률, 모바일 청약률 등 우리가 보유한 뛰어난 경쟁력을 활용해 영업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임민희 기자  bravo159@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임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