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핫이슈 추적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안철수 당 떠나라…직격탄 날려일방적인 당무위 소집공고를 낸 안철수 대표, 파국의 길 선택했다”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의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12일 당무위 소집공고를 낸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정치와 다를 바가 없다. 안철수 대표는 더 이상 개혁을 언급하거나 논할 자격조차 없다”며 당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의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12일 당무위 소집공고를 낸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정치와 다를 바가 없다. 안철수 대표는 더 이상 개혁을 언급하거나 논할 자격조차 없다”며 당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장정숙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방적인 당무위 소집공고를 낸 안철수 대표, 파국의 길 선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12일 오후 2시 당무회의를 통해 전당대회 소집,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설치 및 구성, 전당대회 제청 안건, 당연직 대표당원 추천의 건 등의 안건들을 강행 처리하려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는 수구보수 야합을 강력히 반대하는 소속의원들과 당원들의 여론을 완전 묵살한 채 전당대회를 사전에 짜여진 각본대로 강행하겠다는 협박과 다름없다”면서 “현실적으로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전당대회에서 도저히 합당의결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해 온갖 편법, 탈법을 동원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심지어 대표당원까지 교체해 전당대회를 개최하려는 것은 정치사에서도 찾기 힘든 안철수식 구태정치의 전형이다. 참으로 개탄스럽고 통탄할 행태”라고 거듭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더구나 이번 주말을 시한으로 한 일부 중재파 의원들의 중재노력은 물론 일요일로 예정되었던 의원총회마저 묵살시켜는 것”이라며 “이런 행태는 국정농단세력과 나라를 망친 박근혜식 독선의 정치와 다를 바가 없다”고 힐난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을 빈 껍데기 뿐인 수구보수정당에게 헌납하려고 작심을 한 것 같다”면서 “자신을 키워준 당원과 지지자를 외면한 채 루비콘강을 건너겠다는 행태다. 안철수 사당임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또 “틈만 나면 새 정치 운운하던 안철수 대표의 오만과 독선, 독단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며 “통합과 화합이 아닌 분열과 갈등을 선택해서 국정농단세력과 함께 나라망친 정당 출신이 만든 바른정당에게 고스란히 당을 헌납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바른정당과 야합한다면 무늬만 통합이 될 게 뻔하다. 한 지붕 두 가족이 될 게 뻔하다”면서 “수구보수정당과 무모하게 야합을 추진해서 일어날 파국의 책임은 안철수 대표에게 있음을 거듭 확인한다. 수구세력이 좋다면 홀로 당을 나가라”고 촉구했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