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현대차, 코나·아이오닉 전기차 예약판매 개시
현대자동차는 1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사진=현대차>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현대자동차가 1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소형 SUV 코나 전기차 모델 일렉트릭과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트림 내에서 고객의 사용 패턴과 니즈를 반영해 64kWh 배터리(1회 충전에 390Km 이상 주행 가능)가 탑재된 항속형 모델, 39.2kWh(1회 충전에 240Km 이상 주행 가능)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 가능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모던 트림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기술이 기본 적용되고, 프리미엄 트림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가 기본 적용돼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전장 4180mm, 전폭 1800mm, 전고 1555mm, 축거 2600mm로 동급 최고 차체 크기를 확보, 넓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의 경우, 모던 4600만원 초과·프리미엄 4800만원 초과 ▲도심형 모델의 경우, 모던 4300만원 초과·프리미엄 4500만원 초과로 책정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이어받으며 전기차 전용 외장 컬러를 추가한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차별화된 외장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지난해 7932대를 판매하며 전기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함께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0Km 이상으로 늘린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2017년형 모델을 기준으로 N, Q 등 총 2가지 모델로 예약 판매를 개시한다.

특히 이번 예약 판매에 참여, 출고한 고객에게는 출고일로부터 2년간 무제한 사용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 카드를 선착순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선착순 1만2000명,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선착순 3000명에게 지급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국내 소형 SUV 시장에 파란을 일으킨 코나가 국내 최장 주행거리를 갖춰 전기차로 출시해 고객들의 높은 반응이 예상된다”며 “지난해 전기차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이어 코나 일렉트릭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고은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