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유정복, 국정원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라” 강력 촉구“국정원의 어버이연합 동원 관제데모,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는 책임져라”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유정복 인천시장은 국정원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유정복 인천시장은 국정원 정치공작의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국정원의 어버이연합 동원 관제데모,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는 책임져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국정원의 선거개입과 정치공작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유성옥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공판에서 공개된 관련자 진술조서에서 국정원이 특정 정치인의 낙선운동을 사주한 추악한 실체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정원은 매달 어버이연합에 현금을 주고 2010년 연평도 포격사건과 관련한 송영길 당시 인천시장 규탄집회, 용산참사 사망자 추모집회와 김대중 전 대통령 1주년 추모행사에 대한 반대집회를 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4년에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송영길 시장에게 덮어씌우는 황당한 집회를 인천시청 앞에서 했다”면서 “당시 행안부 장관을 사퇴하고 나온 유정복 후보도 같은 주장을 했는데, 결국 전략 공천한 친박 유정복 후보를 돕기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을 통해 어버이연합에 지시해 송영길 시장의 책임론을 주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국정원이 당시 여당인 유정복 후보를 돕기 위해 어버이 연합한테 송영길 시장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김 대변인은 “당시 친박 핵심인 유정복 인천시장이 국정원과 어버이연합의 연관성을 몰랐을 리가 없다”며 “혹 어떤 부정한 방법으로 시장에 당선됐다면 재선에 도전할 자격은 커녕, 정계를 떠나야 할 것”이라고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