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추미애 “홍준표, 문슬람이라는 단어를 흉내 내기에 이르렀다”“국익을 훼손하는 망국적인 발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홍준표 대표는 악성 댓글에서나 사용되는 문슬람이라는 단어를 흉내 내기에 이르렀다”고 맹비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홍준표 대표는 악성 댓글에서나 사용되는 문슬람이라는 단어를 흉내 내기에 이르렀다”고 맹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막말과 욕설을 오히려 정치 지도자가 선동하고 있다는 것이 더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들과 정치적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비하하거나 혐오하는 발언이 넘쳐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가짜뉴스를 생산, 유포하고 즉각 해당 가짜뉴스를 삭제하지만 준비된 듯한 댓글조작단이 이를 확대재생산하는 악의적인 프로세스도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국내 대표적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의 댓글은 인신공격과 욕설, 비하와 혐오의 난장판이 돼버렸다”면서 “익명의 그늘에 숨어 대통령을 재앙과 죄인으로 부르고, 그 지지자들을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농락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또  “이는 대단히 명백하고 상습적인 범죄 행위에 해당한다. 이를 방조하고 있는 포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추 대표는 홍준표 대표를 직접 겨냥해 “특정 종교와 나라를 폄하하고 비하할 뿐더러 직간접적으로 국익을 훼손하는 망국적인 발언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더 큰 문제는 네이버의 욕설 댓글이 청소년은 물론이고 어린 초등학생들에게도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가짜뉴스 유포 행위를 엄중히 처벌할 수 있는 법적 장치를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허위사실 유포 및 부당한 인신공격 행위 등에 대해 철저히 추적해 단호히 고발조치 하겠다”면서 “관계당국도 사회의 신뢰를 붕괴시키는 악성 댓글의 행태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네이버를 겨냥해 “자사의 서비스에 이런 행위가 범람하고 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묵인도, 방조도 공범인 것이다.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행위에 대한 삭제 조치, 사회를 좀먹는 악성 댓글에 대한 관리 강화와 분명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상훈 2018-01-18 00:31:14

    추미애 제정신이아니네요 그럼 문빠들이 다른 모든 정치인들 인신공격하는건 괜찮구요?지들이욕먹는건 안되고 남이욕하는건 못참고 신년기자회견에서 문재인이 그런건 그냥 넘길줄 알아야한다고 하시던데요 그냥넘기지그러세요 내로남불의극치   삭제

    • 김민선 2018-01-17 18:03:36

      대통령을 존경하면 문슬람입니까?
      국민을 마치 IS취급하는건가요?
      내가 왜 is취급받아야하죠?
      제1야당 대표가 그런식으로 행동하는게 맞나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