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민주당 “바른정당 유의동 대변인, 사과 않으면 윤리위 제소하겠다”“유승민 의원도 대변인 논평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바른정당 유의동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 “사과 않으면 윤리위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바른정당 유의동 대변인의 전날 논평에 대해 “사과 않으면 윤리위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이 어제 추미애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을 ‘소시오 패스급’이라며 막말로 논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추미애 대표의 신년사와 관련, “여당대표로서의 걱정도 근심도 최소한의 미안함 없이 이런 일의 원인을 보수언론의 선동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면 여당대표의 현실인식은 거의 소시오패스급 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고 혹평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아무리 타당 대표라도 논평으로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다”면서 “바른정당 유의동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즉각 논평을 취소하라. 이 발언은 대변인 이전에 국회의원으로서도 동료의원에 대한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발언”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그는 “오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유의동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면서 “바른정당 대표를 맡고 있는 유승민 의원도 대변인 논평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