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자수첩 기자수첩 먹물들의 수첩
[데스크 칼럼] MB,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 선포적폐청산 vs 정치보복
월요신문 편집국장 이상준

[월요신문=이상준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정치보복"이라고 직격탄을 날려 전면전을 선포했다.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한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입장을 표명한 것은 검찰의 칼 끝이 점점 자신을 겨누는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특히 자신의 재임 중 공직비리 권력형 비리가 없었으므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것은 현 정부의 조치가 정치공작과 정치보복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현 정부를 직접 겨냥해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책으로 대한민국의 건강이 흔들리는데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힌 것도 일전을 불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혀진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수사에 대해 "보수를 괴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직설적인 표현을 사용해 자신이 정치보복의  피해자라는 점을 보수층에 적극 호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즉 보수층의 결집을 도모하기 위한 정치적 계산도 깔린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을 선포했기에 정국은 구 정권과 현 정부의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적폐청산이냐? 정치보복이냐?의 전쟁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MB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구속 등 검찰수사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제공>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